추석을 책임질 영화관 영화 4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추석이라고 가족들 모두가 모였는데 어쩐지 극도로 혼자 있고 싶을 때, 나 홀로 집에서 멀뚱히 TV만 보기엔 너무 서글플 때, 극장에 가자. | 영화관,영화,미드 90,추석영화,9월개봉영화

「 미드 90 」 전주국제영화제 아시아 프리미어 상영작으로, 기대를 모은 <미드 90>이 드디어 개봉한다. 90년대 여름, LA를 배경으로 13살 어린 소년의 성장기를 담고 있다. ‘스티비’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늘 일을 하는 어머니, 사이가 썩 좋지 않은 형과 함께 살고 있다. 외톨이인 그는 우연히 동네에서 다양한 인종으로 섞인 한 무리의 아이들을 만난다. 이들과 함께 어른처럼 술도 마시고 담배도 배우며 희로애락을 느낀다. 처음으로 느껴보는 뜨거운 자유. 13세 소년은 그렇게 성장한다.   흥행 포인트 90년대를 풍미한 힙합과 너바나, 모리세이, 마마스 앤 파파스의 음악을 마음껏 들을 수 있다. 레트로에 흠뻑 빠져 있는 1020세대와 과거를 추억하는 3040세대를 모두 아우른다. 주연 서니 설직, 루카스 헤지스, 캐서린 워터스턴 감독 조나 힐   개봉일 9월 25일   「 타짜: 원 아이드 잭  」 공부에는 도무지 흥미가 없는,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이자 고시생 ‘일출’. 그러나 그 피가 어디 가겠는가? 아버지 못지않게 일출 역시 포커판에만 가면 실력 발휘를 하게 되는 걸. 그러다 포커의 쓴맛을 배우고 좌절하던 때 일출의 앞에 정체불명의 타짜 ‘애꾸’가 나타나면서 상황은 바뀐다. 애꾸가 설계한 거액이 걸린 판에 전국 타짜들이 모두 모이며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원 아이드 잭’팀이 된다. 인생을 바꿀 새로운 판에 뛰어들어 베팅을 하게 된 이들은 어떤 결말을 맞이할까? 흥행 포인트 매 시즌 화제를 불러일으킨 <타짜>의 세 번째 시리즈. 국내외로 두문불출하던 배우 류승범이 3년 만에 컴백하는 영화이기도 하다. 주연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감독 권오광 개봉일 9월 11일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 2000년대 초반 비현실적인 외모와 달리 능청스럽고 감칠맛 나는 코미디 연기를 선보였던 차승원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는 기회다. 가던 사람마저도 뒤돌아보게 만드는 비주얼을 가진 대복칼국수 사장 ‘철수’. 그러나 그는 아이보다 더 철없는 남자다. 그런 그에게 어른보다 더 어른스러운 소녀 ‘샛별’이 나타난다. 자신이 철수의 딸이라고 하면서 말이다. 너무 다른 두 사람이 펼치는 코믹하고도 감동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흥행 포인트 올해 첫 천만 영화였던 <극한직업>을 필두로 한국 코미디 영화가 관객에게 통하고 있는 추세. 또한 700만 관객이 본 영화 <럭키>로 연출력이 입증된 이계벽 감독과 차승원의 만남이라 기대가 크다. 추석을 겨냥해 가족끼리 보기 부담 없는 영화라는 점도 흥행을 점쳐볼 수 있는 포인트다. 주연 차승원, 엄채영, 박해준 감독 이계벽 개봉일 9월 예정   「 100일 동안 100가지로 100퍼센트 행복찾기  」 어렸을 때부터 함께 자란 것도 모자라 회사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절친 ‘폴’과 ‘토니’. 스마트폰과 아마존 없이는 못 사는 폴과 자신감과 발모약 없이는 못 사는 토니는 어느 날, 술김에 황당한 내기를 한다. 모든 것을 버린 뒤 하루에 한 가지 물건을 돌려받으며 100일을 버티는 ‘100일 챌린지’를 시작한 것. 친구지만 너무 다른 두 사람은 100일 챌린지를 통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게 된다. 흥행 포인트 정신과 의사의 모험을 그린 <꾸뻬씨의 행복여행> 제작진이 작업했다. 유쾌하고도 따뜻한 코미디로, 지난해 독일 코미디 영화 중 최고 흥행을 기록했다. 독일과 한국의 개그 코드가 얼마나 잘 맞을지가 흥행 관건일 듯! 주연 플로리안 데이비드 핏츠, 마치아스 슈와바이어퍼  감독 플로리안 데이비드 핏츠 개봉일 9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