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진짜 이걸 원해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연애 좀 해본 여자들이 다 안다고 생각했던 남자의 속마음이 사실은 오해나 착각이었다면? 코스모 라디오 ‘색빨간 연애’의 인기 코너, ‘아는 오빠’들이 남자의 속마음을 속 시원히 밝혀줬다. ::연애, 섹스, 팟캐스트, 색빨간연애, 아는오빠, 조언, 상담,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연애,섹스,팟캐스트,색빨간연애,아는오빠

대부분의 남자가 섹스를 리드하는 여자를 부담스러워하나요? A 전혀요. 저는 여자의 요구는 그게 무엇이든 너무너무 좋아요. 체위를 바꾸자는 요구도, 안아달라는 요구도 다 좋습니다. 여자가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표현하지 않으면 남자는 여자의 마음을 짐작하고 행동할 수밖에 없잖아요. 눈치로 행동하다 보면 여자가 직접적으로 알려줄 때보다 틀릴 가능성이 높아지죠. -<에스콰이어> 에디터 박찬용 A 저도 마찬가지예요. 능동적인 여자는 언제나 좋습니다. 섹스할 때, 남자가 최대한 생각하지 않도록 만드는 게 중요해요. 섹스하는 도중에 남자가 아무 생각이 없을수록 더 잘하고, 더 오래 할 수 있거든요. ‘그녀가 이걸 더 좋아하나?’, ‘이 리액션은 진짜일까?’, ‘어떤 애무를 좋아할까?’ 등 생각을 하느라 머리가 복잡해지는 건 별로예요. 능동적인 여자분으로 인해 제가 한 번도 안 해본 체위를 하게 되면 정말 즐겁죠. 제 섹스 라이프에 터닝 포인트가 되기도 합니다. -<플레이보이> 부편집장 유지성 카카오톡으로 매일 말을 걸면서 전화는 하지 않는 남자, 그냥 어장 관리일 뿐인가요? A 어장 관리가 아닐 수도 있어요. 여자와 카카오톡 대화는 잘하는데 막상 전화 통화는 잘 못하는 남자들이 있어요. 무슨 말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언제 끊어야 할지도 모르는 순발력 없는 남자들이 전화보다 카카오톡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전화상으로는 재미있는데 막상 만나면 여자와 눈도 못 마주치는 남자도 있죠. 그런 차이일지도 몰라요. -개그맨 이용진남자는 자신감이 넘치는 여자, 자기 의견이 분명한 여자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나요? A 전혀요. 자신감이 넘치는 여자는 멋지죠. 저는 데이트를 리드해주는 여자도 좋아요. “우리, 오늘 이거 할까요?”라고 이끌어주는 여자에게 매력을 느끼는 편이에요. -밴드 ‘소란’의 드러머 편유일A 그런 시대는 예전에 지나갔죠. 그런데 남자건, 여자건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상대가 재미있는 얘기를 했을 때 웃어주지도 않은 채 뿜어내는 자신감은 좀 짜증 날 수 있어요. ‘여자가 너무 자신감이 넘치고 세 보여서 싫어’가 아니에요. 남자 얘기는 듣지 않고 자신의 얘기만 하는 여자는 싫죠. 이건 남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예요. -밴드 ‘소란’의 리더 고영배A 침대 위에서는 “오늘 하자” 혹은 “오늘은 안 할래”라고 분명히 말하는 여자가 좋아요. “왜 그래~”라고 말하면서 남자가 뭔가 더 해주길 바라는 건 구시대적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진심으로요. 페이퍼컷 프로젝트 1집 <불공정 연애>의 ‘봉인해제의 밤’의 상황을 상상해보면, 바닥에서 자는 남자에게 여자가 “침대 위에서 같이 자자”라고 말한 상황이에요. 그런데 만지려고 하면 기겁을 하고, 잠을 안 자냐며 남자를 뚫어지게 보는 거죠. 남자에게는 이게 너무 고문인 거예요. ‘남자는 침대 위에서 튕기는 여자를 좋아할 거야’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큰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요. 남자가 ‘여자 친구가 원치 않는 스킨십을 했구나’라고 생각하면서 상처를 받을 수도 있거든요. -슈가볼 고창인여자 친구에게 헤어지자고 명확히 말하고 이별하는 일이 그렇게 힘든가요? ‘헤어지자’는 이별 선언을 하는 대신 잠수를 타는 남자들이 왜 이렇게 많을까요? ‘헤어지자’는 말 대신 자주 화를 내거나 시도 때도 없이 투덜거리거나 거친 욕을 하는 등 평소 안 하던 행동, 정떨어지는 행동을 하는 남자도 많고요. A 나이가 어릴수록 여자 친구에게 ‘헤어지자’는 말을 하는 게 어려워요. 나쁜 사람이 되기 싫거든요. 그땐 ‘헤어지자’는 말이 너무 큰 단어였어요. 내 입으로 차마 할 수 없는 말인 거죠. ‘내가 여자 친구에게 헤어지자는 말을 할 자격이 있나’라는 생각도 들고요. 그래서 이 ‘어려운 단어’를 직접 만나 얼굴을 보면서 말로 하기 어려우니 그냥 문자메시지나 메신저로 해결하려고 했던 것 같아요. 그러면 큰 짐 하나를 덜어내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할까요. 그런데 나이가 들고 자연스럽게 연애 경험이 쌓이면서 연인에게 이별을 말하는 것이 어릴 때만큼 힘들지는 않더라고요.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리는 잠수는 정말 비겁하고 책임감 없는 행동이죠. 최악이에요. 남자들에게도 그것만큼은 하지 말라고 조언하고 싶어요. -고창인 “남녀 사이에 친구가 가능할까?” 라는 질문을 받으면 여자들은 대부분 가능하다고 말해요. 그런데 남자들은 ‘남자는 좋아하는, 혹은 연인으로 발전할 여지가 있는 여자가 아니면 굳이 단둘이 만나지 않는다’고 하잖아요. 사실일까요, 오해일까요? A 저는 남자와 여자 사이에 우정은 없다고 생각해요. 남자는 목적 없이 움직이는 동물이 아닙니다. 여자에게 아무런 감정도 없는데 만나거나 식사를 하거나 함께 시간을 보내지 않아요. “얘는 나의 남사친이야” 혹은 “나의 여사친이야”라는 말은 ‘까방권(까임방지권)’을 위한 비겁한 변명이에요. -래퍼 딘딘A 저는 남사친, 여사친이라는 존재가 가능하다고 생각해요. 왜냐하면 저도, 제 여자 친구도 각각 ‘남사친’과 ‘여사친’이 있거든요. 서로의 ‘남사친’과 ‘여사친’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 친구와 함께 보내는 시간을 최대한 방해하지 않으려고 해요. 여자 친구가 저에게 “나 오늘 저녁에 친구랑 약속 있어”라고 말하면, “어, 즐거운 시간 보내”라고 말해요. -이용진 A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저 역시 ‘여사친’이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여자 친구의 ‘남사친’도 인정해요. 오랜 기간 친구로 지내온 ‘남사친’과 여행을 가는 것도 인정합니다. 다만 그 친구가 ‘전 남친’이었던 ‘남사친’이라면 내 여자 친구와 함께 여행을 가는 건 찬성하고 싶지 않네요. -<비정상회담> 프랑스 대표 오헬리엉 루베르 남자는 밀당의 고수에게 더 매력을 느끼나요? ‘다 줄 거야’ 스타일의 여자에게 재미를 못 느낀다던데, 사실인가요? A 저는 밀당을 못 하는 스타일이에요. 밀당할 틈이 어딨어요, 좋아 죽겠는데! 전 연애를 시작하면 ‘어떻게 더 잘해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만 하거든요. 그런데 예전에 한 여자를 짝사랑했을 때, ‘아, 연애를 시작하려면 밀당이 필요할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한 적은 있어요. 제가 한없이 다가가니까 상대가 부담스러워 뒷걸음질치더라고요. 남자와 여자가 서로 좋아하는 상황이면 밀당을 안 해도 되는데, 상대가 연애할 준비가 되지 않은 상황이라면 밀당을 좀 하는 게 나을 수도 있어요. 과감하게 다가갔는데도 상대가 아무 반응이 없으면 한 발 더 다가가기보다는 조금 기다릴 줄 알아야 하는 것 같아요. 저와 달리, 연애를 많이 경험해본 남자 중에 ‘다 줄 거야’ 스타일의 여자를 ‘재미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그런 남자를 놓쳤다고 아까워하지 마세요. 그 남자와 사귀었다고 해도 그리 오래가지는 못했을 거예요. 자신과 잘 맞는 그 혹은 그녀와 만나는 게 가장 행복하다고 생각해요. -고영배A 예전에 김희선 씨가 어떤 프로그램에서 “나는 모든 사람과 밀당을 할 거고, 죽을 때까지 밀당할 거야”라고 얘기한 적이 있어요. 저는 그 말이 마음에 와닿았는데, 남녀 관계를 포함한 모든 인간관계에서 적당한 긴장감이 필요한 것 같아요. 서로에게 너무 편해지면 ‘내 거’라고 생각하는 순간 인간은 방심하고 상대에게 막 대하기 쉽거든요. 그래서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는 방법으로 ‘밀당’이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