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애니 덕후가 '투바투'의 스타일 디렉터 된 썰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일본 애니 덕후가 '투바투'의 스타일 디렉터 된 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스타일 디렉팅을 담당하는 허지인은 업계에서 ‘탐미주의자’라고 암암리에 퍼져 있다. 친구들과 함께 여성 아티스트를 집중 조명하는 잡지를 만들고, 파티에서 DJ로 활약하며, 일본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던 ‘덕후’ 소녀가 아이돌 아티스트의 스타일 디렉터가 됐다. 이제 막 메인스트림에서 자신의 취향을 맘껏 펼치는 그에게 아이돌 스타일 디렉팅이란, 사람들에게서 탐미주의적 본성을 이끌어내는 것.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11.15
 

TXT 스타일 디렉터 허지인

여성 아티스트 전문 잡지 〈헤비매거진〉과 여성 DJ 크루 ‘바주카포’의 이력은 지금 그가 TXT의 비주얼을 고민함에 있어 진한 흔적을 남겼다. 그는 TXT를 전무후무한 젠더리스 콘셉트의 아이돌로 가꾸어나가는 중.
옷을 콘셉추얼하게 입더라. 그게 재미있던데.
그런 편이다. 이건 좀 다른 얘기지만, 나는 이미 내게 주어진 기회를 놓쳐버렸다고 생각한다.
 
어떤 기회를 말하는 건가?
한 번의 삶. 사람마다 단 한 번의 삶이 주어지지 않나. 내가 하는 일은 좋지만 외모와 육체를 망치면서 살고 있다.(웃음) 그래서 몸이든 마음이든 가꾸고 재정비하는 일을 게을리하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는 거다. 
허지인x금시원, 〈Two Creatures〉 photography 〈헤비매거진〉멤버인 사진가 금시원과 함께 두 여성을 모델로 한 작업.

허지인x금시원, 〈Two Creatures〉 photography 〈헤비매거진〉멤버인 사진가 금시원과 함께 두 여성을 모델로 한 작업.

우선 당신은 빅히트뮤직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이하 ‘TXT’) 스타일 디렉터를 맡고 있으니 망하지는 않은 것 같다.(웃음) 특이한 점은, 빅히트뮤직에 비주얼 디렉터라는 포지션이 없다더라.
빅히트뮤직에서는 아티스트별로 크리에이티브실이 존재한다. 앨범이나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 그 안의 모든 구성원이 함께 대주제를 정한다. 그 안에는 비주얼 크리에이티브 팀(VC)이 따로 있고, 거기에서 나는 스타일 디렉팅을 맡고 있다. 나는 VC팀의 제작과 기획 관련 운영자인 프로덕션 코디네이터와 함께 일하는 경우가 많다.
 
‘스타일 디렉팅’이라면 어느 부분까지 관여하는 건가?
앨범 재킷, 뮤직비디오 등의 전반적인 비주얼과 아티스트 개개인의 헤어·메이크업, 스타일링까지 비주얼에 관련한 거의 모든 지점에 관여한다.
 
스타일리스트랑은 확실히  다른 일로 들린다.
스타일리스트는 우리의 기획을 직접 구현해주는 역할이다. 내가 빅히트뮤직에  입사하고 얼마 안 돼 스타일리스트가 바뀌었는데, 손발이 잘 맞아 거의 2년을 함께하고 있다.
〈혼돈의 장: FREEZE〉 앨범 콘셉트 포토, ‘boy’ 버전.

〈혼돈의 장: FREEZE〉 앨범 콘셉트 포토, ‘boy’ 버전.

당신이 정의하는 스타일링이란 무엇인가?
‘그림을 완성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내가 지금 셔츠를 입고 있는데, 여기에 갑자기 트랙 팬츠를 입었을 때의 느낌, 내가 실제 매치한 것처럼 드레이퍼리한 스커트를 입었을 때의 느낌이 굉장히 다르잖나. 어느 것이 더 좋은 스타일링이라고 말하긴 어렵지만, 무엇을 매치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그림이 나오는 것이다. 느낌이 팍 오는 그림이 있고, 그다지 감흥이 없는 그림이 있듯 스타일링도 그렇다.
 
지금까지 TXT 비주얼을 담당하면서 가장 열띤 반응을 이끌어낸 작업물은 무엇인가?
팬들의 반응이 가장 좋았던 건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 앨범이었다고 생각하는데, 그중에서도 ‘월드’ 버전 콘셉트 포토가 특별하다. 내가 TXT 멤버들을 실제로 만나며 받은 느낌을 그대로 표현하려 했다. 그 전에도 TXT에 관심이 있었지만, 실제로 보니 굉장히 아름다운 얼굴을 가진 소년들인데, 한편으로는 무력하고 쉽게 상처받을 수 있는 섬세한 감수성이 있는 듯했다. 그 이미지를 토대로 떠올린 단어가 ‘누더기 왕자’였다.
 
‘Frost’ official MV 〈혼돈의 장: FREEZE〉 수록곡. 스타일 디렉팅을 맡았다.

‘Frost’ official MV 〈혼돈의 장: FREEZE〉 수록곡. 스타일 디렉팅을 맡았다.

멤버 개인별로 개성이 다른데, 각자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방향도 생각하나?
사실 멤버 모두가 다 수용성이 좋은 편이다. TXT에서 내가 시도하는 비주얼 컨셉트나 스타일은 전형적인 이미지의 남자 아이돌 그룹이 소화하기 쉬운 스타일은 아니다. 애초에 기획단계에서 ‘젠더’는 제하고 생각하기에, 거부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설득력 있는 비주얼을 기획하려 한다. 그걸 정말로 납득하고 체화해야 표현할 수 있으니까. 멤버들이 정말 잘 해주고 있다.
 
멤버들이 처음부터 잘 수용했던 건가?  아니면 맞춰가는 과정이 있었나?
‘우리는 전형적인 왕자를 보여주는 게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계속 전했고, 우리는 남들이 다 하는 걸 하는 팀이 아니라는 걸 피력했다. 멤버들이 사고가 유연한 편이다.  TXT가 정말 남다르다고 느낀 일이 있다. 〈뮤직뱅크〉에서 상반기 결산 무대로 콘셉트를 제시해주고, 거기에 맞춰 분장하고 무대에 오르는 경우가 있다. 당시 〈뮤직뱅크〉 쪽에서 빌런이나 히어로 같은 콘셉트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나와 VC팀 멤버들이 할리퀸 콘셉트를 제안했는데 멤버들이 받아들였다. 게다가 TXT  멤버들은 정말 그 공연을 진심으로 즐겼다.
 
멤버들과 직접 대화하는 일이  많은가?
보통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브리핑을 하지만, 그 외에도 멤버별 의상을 피팅할 때, 헤어스타일을 바꿀 때 틈틈이 소통한다. ‘이 옷을 입을 땐 이런 표현을 해주면 좋을 것 같다’ 등등의 메시지를 촘촘하게 전달한다.
 
〈혼돈의 장: FREEZE〉 앨범 콘셉트 포토, ‘world’ 버전.

〈혼돈의 장: FREEZE〉 앨범 콘셉트 포토, ‘world’ 버전.

빅히트뮤직과는 어떻게 인연을 맺었나? 당신을 〈헤비매거진〉의 편집장으로만 알았는데.
나는 내가 직접 크루를 모으고 기획하는 게 늘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회사 생활은 6~7개월 정도 해봤는데 힘들더라. 그 뒤에 스타일리스트로 제안이 많이 들어왔고, 비주얼 디렉팅 관련해 커미션 작업을 많이 하게 됐다. 동시에 〈헤비매거진〉 창간도 했고, 쉴 틈 없이 시간을 보내던 차에 업계에 있는 지인과 얘기를 나누다가 “빅히트에서 비주얼 쪽으로 인원을 뽑는다”라며 한번 지원해보라는 말을 들었다. 포트폴리오를 넣었는데, 다행히도 좋게 봐주셨다. 애초에 TXT와 잘 맞을 것 같았다고 하더라.
 
얘기를 듣다 보니 하이브에 낸 포트폴리오에 무엇을 담았는지 궁금해진다.
〈헤비매거진〉 외에도 개인 작업을 정말 많이 했다. 서울의 매력적인 아티스트들을 모아 촬영하는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아마 엔터테인먼트사에 지원하는 사람의 포트폴리오라 보기는 어려웠을 수도 있다. 아무래도 마이너한 취향이 드러났을 테니까.
‘0X1=LOVESONG’ official MV 환상적인 무드의 뮤직비디오. 〈혼돈의 장: FREEZE〉 수록곡. 스타일 디렉팅을 맡았다.

‘0X1=LOVESONG’ official MV 환상적인 무드의 뮤직비디오. 〈혼돈의 장: FREEZE〉 수록곡. 스타일 디렉팅을 맡았다.

당신이 친구들과 창간한 여성 아티스트 전문 잡지 〈헤비매거진〉이 늘 심상치 않다고 생각했다. 왜 이름은 ‘헤비’라고 지었나?
〈헤비매거진〉의 브랜딩을 내가 거의 했다. 아티스트의 작품을 계속 소개하면서 쌓아나가면 아카이빙이 무거워지지(heavy) 않을까 싶기도 했고, 일본어에서는 ‘헤비’라고 하면 ‘뱀’을 뜻한다. 성서에서는 뱀이 여자에게 열매를 먹으라고 유혹해 죄를 짓게 만든 존재다. 나는 수많은 여성 아티스트를 죄인처럼 여기는 것이 안타깝다. 남성 아티스트들은 여기저기서 조명을 받는데, 여성 아티스트들은 소외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이왕 죄인이 된 거, 조금 더 죄를 지어보자 싶었다.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맘껏 할 수 있도록 해주고 싶었다.
 
음악과 만화책을 좋아한다는 것은 알려졌는데, 작업하면서 가장 큰 인풋이 되는 것이 뭔가?
예전 인터뷰에서도 말한 적 있는데, 나는 무조건 텍스트다. 글 중에서도 질이 좋은 글귀. 주로 책을 이것저것 동시에 쌓아두고 아무 때나 읽는다. 어떤 글귀 한두 줄에 내 생활양식과 가치관이 바뀌기도 한다. 그러니 분명 작업에도 영향을 끼칠 거다.
 
원래 다독하는 사람들이 책을 여러 권 동시에 본다.
이미지 만드는 게 일이다 보니, 그림이나 영상을 보는 게 도움이 될 것 같지만 별로 끌리지 않는다. 특히 영상은 내가 상상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두지 않는 느낌이다. 영화 외에는 거의 보지 않는다.
 
공감한다. 사실 텍스트가 먼저지, 영상이 텍스트를 대체할 순 없으니까.
설명이 많은 콘텐츠가 싫다. 그나마 그림이나 사진은 영상보다는 직접적인 설명이 적다고 느껴서 많이 본다. 또 사진보다는 그림, 조형물 위주다. 음악에도 정보량이 많다고 느껴질 때는 가사 없는 연주곡 위주로 듣는다. 
허지인x금시원, 〈Two Creatures〉 photography 〈헤비매거진〉멤버인 사진가 금시원과 함께 두 여성을 모델로 한 작업.

허지인x금시원, 〈Two Creatures〉 photography 〈헤비매거진〉멤버인 사진가 금시원과 함께 두 여성을 모델로 한 작업.

다시 시각으로 돌아와서, 당신이 최근 본 가장 신선한 비주얼은?
신선하다기보다, 좀 재미있게 본 건 있다. 영국 아티스트 제인 에덴의 ‘비행’이라는 작품 몇 점. 서로 다른 종의 생명체가 교합한 것 같았다. 평소 하이브리드 생명체나 캐릭터에 관심이 많은데, 그걸 심지어 거기에 스팀 펑크 무드를 더했다. 그 지점이 재미있었다. 그 외에는 그다지 없다. 누군가에게는 내 작업물이 그렇겠지만, 가끔은 대부분의 비주얼이 피로하게 느껴진다.
 
당신은 대중적 아티스트의  비주얼을 만드는 일을 한다. 사랑받는, 잘 팔리는 비주얼의 공통점이 뭐라고 생각하나?
사랑받는 비주얼과 잘 팔리는 비주얼에는 차이가 있다. 애초에 다르다. 내 생각에 사랑받는 비주얼은 좀 더 마니악한 감각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보는 순간 흉부에 뭔가 바짝 차오르고 피부가 짜릿짜릿하면서 몸이 뜨거워지는 걸 느끼게 될 때가 있지 않나? 사랑받는 비주얼은 사람을 그렇게 만든다. 반면에 잘 팔리는 비주얼은 반드시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적당하게 이유를 설명할 수도 있을 것 같고. 다만 잘 팔린다는 건, 계속 보고 싶게 만드는 중독성이 있다는 거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