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프’ 속 시청률 치트키! 여심을 흔드는 메기남의 계보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연프’ 속 시청률 치트키! 여심을 흔드는 메기남의 계보

원조 메기 김현우부터 정현규, 김강열까지 그 시절 우리를 설레게 한 메기남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11.07

김현우 

‘메기남’이라는 수식어를 만든 남자, 김현우. 하트 시그널은 몰라도 김현우는 안다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만큼, 그의 등장은 압도적이었다. 연애 프로그램에 나왔지만, 연애 따위 관심 없어 보이는 시니컬한 태도와 무뚝뚝함 속 흘러나오는 ‘여.잘.알’ 멘트는 시청자들을 모두 과몰입러로 만들던 요소. 이미 5년이나 지났지만, 겨울만 되면 하트시그널 속 김현우를 보려고 하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 이유다.  
 
 

김강열

김현우의 계보를 이어가듯, ‘강렬’한 비주얼로 우리 앞에 나타난 김강열! 각 잡힌 올 블랙 코트에 이제는 일명 ‘김강열 머리’라고 불리는 리젠트 컷 스타일링, 베일 것 같은 콧날은 처음 만나는 여자 출연자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하기 충분했다. 또한 방송 내내 한 명만을 향한 뚝심과 철벽을 보여주며, 걱정시키지 않는 ‘현남친 모멘트’까지 뿜뿜! 스킨십이 금지된 하트 시그널 규칙을 알지만, 좋아하는 여자의 차가운 손은 안 잡아 줄 수가 없던 ‘유죄 인간’ 그 자체다.
 
 

정현규

순애보처럼 바라보던 해은과의 최종 커플 성사에 성공하며, 7년 연애를 이기는 7일 신화를 보여준 현규. 환승 연애 2가 끝났지만, 아직 우리가 ‘현규 앓이’에서 헤어 나올 수 없는 이유다. 서울대 출신 엘리트에 누나들 가슴 떨리게 하는 명대사 제조는 기본, 배우 지망생 같은 비주얼은 ‘이런 애 도대체 어디서 데려온 거야?’라는 말을 절로 나오게 한다. 특히 현규의 ‘내일 봬요 누나’를 이기는 멘트는 앞으로 어떤 연애 프로그램에서도 나오지 않을 것이라 감히 선언하는 바!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