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나이지리아에서 600명이 사망한 최악의 홍수가 났다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Society

최근 나이지리아에서 600명이 사망한 최악의 홍수가 났다고?!

역대급 물난리로 슬픔에 빠진 나이지리아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10.26

대체 무슨 일이야?

아프리카 최대 인구 대국인 나이지리아는 최근 대규모 홍수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올해 우기가 시작된 이후 나이지리아에서는 600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130만 명 이상이 집을 잃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같은 피해는 지난 10년 동안 서아프리카에서 일어난 홍수 중 가장 심각한 수준으로 알려져 세계인들의 우려를 받고 있다. 한편 나이지리아는 팬데믹과 전쟁 여파로 세계에서 기아 위기가 가장 심각한 6개국 중 하나이다.
 
 

피해가 왜 이렇게 심해?

사실 나이지리아는 과거부터 홍수로 인한 재난 피해가 유독 심각했던 곳이다. 실제로 2012년, 나이지리아에서는 홍수로 363명이 사망하고, 210만 명의 수재민이 발생한 적 있다. 하지만 이번 우기에도 나이지리아 정부는 홍수에 대한 대비가 여전히 부족했다. 배수 시스템의 부재와 열악한 폐기물 관리, 무분별한 도시 확장 등이 피해를 키운 것이다.
 
 

기후 위기도 원인이라고?

이번 나이지리아의 홍수는 기후 위기 때문에 더욱 피해가 커졌다는 분석도 있다. 올해 우기는 여느 때와 달리 8월 이후에도 폭우가 쏟아졌기 때문이다. 한편 나이지리아는 탄소 배출이 적은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홍수로 피해를 크게 입어 불공평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