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싸워야지! 마야 호크· 할시도 동참한 임신중지권 투쟁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Celebs

계속 싸워야지! 마야 호크· 할시도 동참한 임신중지권 투쟁

마야 호크는 십대 시절 낙태를 고백한 우마 서먼을 지지했고, 할시는 임신 중지 덕분에 살았다고 말했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7.11

할시 

"임신 중지를 했기에 살 수 있었고,  
나의 아들도 태어날 수 있었다.  
여성의 임신 중지 권리를 위해 한 팔로는 아들을 껴안고,  
다른 한 팔로 힘껏 싸울 것이다."  
지난해 파트너 알레브 아이딘과 아들 엔더를 낳은 할시. 최근 인터뷰에서 그는 패혈증에 걸릴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낙태를 선택한 적이 있고, 덕분에 살았으며, 아들도 태어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어렵게 아이를 출산한 후 "낙태권에 대한 입장이 바뀌었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지만 그 어느 때보다 임신 중지 권리를 강하게 찬성한다고도 밝혔다.  
 
 

마야 호크  

"우리는 계속 싸울 것이고, 이길 것이다.  
우리의 할머니들이 그랬던 것처럼."  
 
〈기묘한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마야 호크가 얼마 전 〈더 투나잇 쇼 스타링지미 펄론〉에 출연해 미국 연방대법원을 향해 F욕을 날렸다. 방송 직전 엄마(우마 서먼)와의 통화를 이야기하며 여성의 낙태권을 폐기한 대법원의 판결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 마야는 지난해 〈워싱턴 포스트〉에 십대 시절 임신 중지를 고백한 우마 서먼의 글에 대해 "그때 임신 중지를 할 수 없었다면 엄마는 지금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을 것이며, 본인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유한 사람은 언제나 임신 중지를 할 수 있지만 자원이 부족한 사람은 이번 판결로 고통 받을 것이다. 꿈을 포기하거나 삶까지 잃을 수 있다"라며 깊은 우려를 드러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