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 취향만으로 찰떡 매칭이 가능한 존좋 스프링 향수가 있다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Beauty

향기 취향만으로 찰떡 매칭이 가능한 존좋 스프링 향수가 있다고?

초유의 코시국 여파로 백화점 나들이는 물론이고 매장 내 시향마저 꺼려지는 요즘. 향수 쇼핑을 위해 굳이 직접 뿌려보고, 맡아볼 필요는 없다! 평소 취향만으로 찰떡 매칭이 가능한 존좋 스프링 향수들.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1.05.19
 

여기가 바로 지상낙원

비 온 뒤 숲의 눅눅한 흙과 이끼 향, 허브 가지를 쌈빡쌈빡 벨 때 풍기는 씁쓸한 냄새, 히노키탕에서 풍기는 나무 냄새, 심지어 절에서 피우는 향내까지, 그린&프레시 계열의 향수에 매우 진심인 편. 향기만 맡아도 마음이 편안해지는 특유의 리프레싱 효과 때문인지 우울하기 짝이 없는 코시국에 특히 끌린다. 유난히 지루한 집콕 일상에 변화를 주고 싶다거나, 집 안의 불쾌한 냄새를 깔끔하게 커버하고 싶을 때도 이만한 게 없는데, 아예 전용 룸 스프레이나 패브릭 미스트를 뿌리는 것도 방법이다.
 
 
▶ 나는 ‘민초파’다
▶ 비 오는 날의 갬성을 애정한다
▶ 스트레스 해소에는 산책이 최고!
▶ ‘봄’ 하면 가장 먼저 ‘새싹’이 떠오른다
 
 
 
 
▲ 바이레도 슈퍼 시더 오드 퍼퓸 100ml 33만원.
연필을 깎을 때 풍기던 삼나무 향이 담긴 향수

 
 
▲ 아로마티카 엑소드 3034 오드콜롱 갈바넘&자스민 30ml 3만4천원.
흙과 나무 향이 뒤섞여 마치 삼림욕하는 기분!
 
 
▲ 록시땅 퓨리파잉 홈 미스트 100ml 3만원.
칙칙한 냄새 순삭! 공간을 하루 종일 상쾌한 숲 냄새로 가득 채워주는 스위트 홈 미스트.

 
 

 
 
평범한 것은 거부한다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건 천성적으로 질색인데, 그렇다고 꽃잎 휘날리는 봄날에 묵직한 머스크 향수를 뿌리는 건 좀 아니다 싶다면? 스파이시&우디 향조에 비교적 가벼운 과일이나 꽃 향기를 한 방울 똑! 떨어뜨린 듯한 싱그러운 우디 향수가 정답이다. 프레시하지만 절대 가볍지 않고, 관능적이지만 끈적이지 않는 알잘딱깔센 향이랄까? 특히 동남아의 고급 리조트에 온 듯한 이국적인 향기를 좋아한 다면 대유잼을 느낄 수 있을 듯!
 
 
▶ 내돈내산 한 남자 향수가 있다
▶ 화이트 와인보다 레드 와인!
▶ “귀엽다”보다는 “멋지다”는 칭찬이 좋다
▶ 지금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는 발리 또는 방콕
 
 
 
 
▲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 발리플로라 EDP 100ml 22만원.
동남아의 최고급 스파에서 맡았던 것처럼 이국적인 느낌이 충만한 연꽃 향수.
 
 
▲ 바나나 리퍼블릭 다크 체리&앰버 75ml 8만1천원.
달콤한 다크 체리 맛 아이스크림을 연상시키는 플로럴 오리엔탈 향.
 
 
▲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플뢰르 머스크 EDP 100ml 17만3천원.
스파이시 플로럴 부케와 관능적인 머스크를 배합한 중독성 쩌는 ‘어른’의 향.

 

Keyword

Credit

    freelancer editor 김희진
    photo by 최성욱(제품)/ Getty Images(과일/ 식물)
    photo by IMAXtree.com(컬렉션)/ unsplash.com(풍경)
    art designer 오신혜
    digital designer 김희진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