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온다는 건 ‘이거’ 아니겠어요? 무화과 디저트 추천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가을이 온다는 건 ‘이거’ 아니겠어요? 무화과 디저트 추천

가을의 또다른 이름은 무화과, 무화과, 무화과!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22.08.29

로흐

@l_or_seoul
디저트랑 휘낭시에가 맛있기로 유-명한 곳, 바로 역삼역 ‘로흐’다. 유럽 작은 마을을 연상시키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부터 여기 찐이다 싶었지. 거기에 가게를 들어서는 순간 코를 간질이는 고소한 버터 냄새에 행복해지기는 십상. ‘로흐’에선 ‘오렌지 얼그레이 휘낭시에’ 부터 ‘카라멜 피칸 휘낭시에’에 ‘쑥 크럼블’ 까지 겉바속촉 미친 다양한 종류의 휘낭시에를 맛 볼 수 있다. 하지만 슬금 슬금 찬 바람 부는 요즘! 무화과 디저트를 놓칠 순 없져! 건 무화과 듬뿍 넣은 ‘로흐’의 ‘무화과 휘낭시에’ 한 입이면 가을이 입 안 가득 차오르는 느낌!  
 
 

작당모의

@zakdangmoi
이름부터 심상치 않다. 뭔가 큰 사고(?)를 칠 것 만 같은 느낌? 연남동에 위치한 디저트 찐 맛집 ‘작당모의’는 이름 따라 간 다고 정말 맛으로 사고를 쳐버렸다(?). 사랑스러움이 과도한 시그니처 메뉴 ‘작동모의플레이트’부터 ‘작당모의 볼 케이크’까지! 제아무리 전국구 맛있다는 디저트 다 먹어본 디저트 러버라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편. 외투를 입어도 괜찮을 것 같은 요즘, 무화과 디저트 맛 보러 ‘작당모의’ 방문하는 건 어떠신지! 이런 ‘작당모의’라면 언제나 환영, 또 환영이다.  
 
 

비비해이

@__bbhay._
시즌마다 제철 재료를 사용한 디저트를 선보이는 시즈널 케이크 전문 맛집 ‘비비헤이베이크샵’. 맛있고 또 고급스러워야(?) 살아남을 수 있는 한남동에 위치한 만큼 퀄리티는 무조건 보장이다. 맛있기로 소문난 ‘필터 커피’와 함께하는 달콤한 디저트, 이건 뭐 말해 뭐해. 메이플향 솔솔 무화과 그래놀라와 생무화과 듬뿍 얹은 ‘메이플 무화과’는 안 먹음 내년 가을까지 내내 후회할 맛이라고! 님아, 이 가을이 지나가기 전에 이것 꼭 먹어 주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