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지금 사도 평생 쓰는 패션템

만물이 세일인 시기, 지금 사도 괜찮을까 망설일 필요 없는 타임리스 패션 아이템.

BY송명경2020.07.20

버뮤다 팬츠

버뮤다팬츠

버뮤다팬츠

재택근무가 대폭 는 언택트 시대. 상의는 화상 회의 때문에 갖춰 입어도 하의는 반바지로 입을 수 있어 쓰임새가 더욱 늘었다. 꽉 조이지 않으면서 소재가 어느 정도 빳빳하고 자기 다리가 가장 예뻐 보이는 길이에서 끝나는 버뮤다 팬츠는 무한정 활용 각 아이템. 데님 22만7천원, 올리브 29만5천원, 레호.

실버 체인 목걸이

영원한 클래식 체인 목걸이는 특히 시원한 실버가 여름철 모든 옷차림에 어울린다. 체인 형태 자체가 독특하고 소재가 스털링 실버로 단단해야 오래 간다. 펜던트, 참을 바꿔 달아 다른 분위기로 무한 변신 가능. 47만8천원, 모니카비나더.

라피아 백

올해 유독 유행이지만 해마다 바캉스 철이면 돌아오는 아이템. 물론 도시에서 써도 좋다. 짜임과 마무리가 단단해 쉽게 풀리지 않고 입구가 약간 벌어진 바구니 형태가 클래식. 가죽을 덧댔으면 천연 가죽인지 확인. 인조가죽은 오래되면 벗겨지거나 부스러지면서 손상될 확률이 높다. 50만원, 헬렌 카민스키.

서머 카디건

지금 사도 평생 쓰는 패션템

지금 사도 평생 쓰는 패션템

에어컨 바람이 겨울 칼바람보다 무서운 사무실에서 소중한 아이템. 노출 심한 톱이나 드레스를 살포시 가려주기도… 짧으면서 얇은 면이나 뱀부, 비스코스 소재, 목선이 너무 답답하지 않으며 접어서 가방에 넣어도 구김이 잘 안 생기는 게 좋다. 1백7만원, 요지 야마모토

플랫 힐 뮬

유독 뮬의 인기가 대단한 여름. 이번 유행 지나면 앞으론 못 신는 거 아닌가 망설여진다면 플랫 힐로 장만하기. 굽 모양이 유행을 많이 타는데 아예 1cm 이하인 플랫 힐이면 걱정할 필요 없다. 헐떡거리지 않게 발목 끈, 벨트까지 있다면 금상첨화. 47만8천원, 레페토.

에스닉 프린트 드레스

잊을 만하면 끊임없이 돌아오는 스타일. 환경 문제가 두드러지면서 내추럴리즘이 계속 유행할 거라 더 미래가 보장된다. 여름마다 바캉스 룩으로, 집 근처 원 마일 웨어로 입으면 된다. 티셔츠를 받쳐 입거나, 카디건을 덧입으면 도시에서도 입을 수 있다. 2백2십만원, 에트로.  

반소매 폴로셔츠

폴로셔츠는 유일하게 재킷 안에 입으면 준 정장으로 취급되는 클래식 중의 클래식. 땀 배출이 빠른 피케 소재가 좋고 너무 끼거나 늘어지지 않는 클래식 핏은 평생 입을 수 있다. 야외에서도 입을 수 있으니 눈에 잘 띄는 선명한 색으로 고고. 12만9천원, 라코스테.  
 
*모든 가격은 세일 전 정가 기준.

Keyword

Credit

  •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선배
  • 사진 각 브랜드
  • 사진 galyna greiss by unsp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