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의 상처를 치료하는 음악이 있다고?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그 사람’과 헤어진 후, 매일같이 눈물 흘리는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이별은 정말 짜증난다. 힘들기만 하고, 때로는 지저분하기도 하다. 무엇보다도 자존감을 깎아내리는 듯한 고통을 안겨준다. 하지만 이러한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는 것이 있다면? 바로 이별을 잊게 해줄 신나는 플레이리스트다.

아마 경험해본 사람이라면 다 알 것이다. 이별 후에는 각종 장르의 노래를 무한 반복 재생하며 온갖 감정(분노, 슬픔, 질투, 안도 등)을 쏟아내게 된다. 그 플레이리스트는 당신이 직접 만든 것일수도 있고, 혹은 누군가의 추천으로 완성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마땅한 곡을 찾지 못해 아직도 가슴 속 응어리가 덜 풀린 것 같다면, 여기 좋은 소식 한 가지를 전할까 한다. 바로 과학적으로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해주는 음악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이다!
과학자들과 음악 심리학자들이 아마존 뮤직과 함께 당신의 이별 극복을 위한 ‘이별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었다(실제로 그 이름도 ‘이별 극복 리스트’라고 한다)

“음악과 그 안의 모든 요소들, 즉 템포와 리듬, 가사 등은 정서적으로 강한 영향을 미치곤 하죠”라고 독일의 음악 심리학자 마이클 오엘러 박사는 설명한다. 참고로 그 또한 이 리스트를 만드는 데 참여했다. 그와 동료 과학자들은 이별 후에 느끼는 슬픔의 4가지 단계, 즉 ‘슬픔’, ‘부정’, ‘수용’, ‘극복’이라는 각각의 단계를 공략하는 4시간짜리 플레이리스트(클릭)를 완성했다.

‘슬픔’과 ‘수용’의 단계에서는 좀 더 우울하고 템포가 느린 곡들을 찾을 수 있는 반면, ‘극복’의 단계에서는 한층 빠르고 리드미컬한 곡들을 들을 수 있다. 혹시나 지금도 이별의 상처로 인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면, 이 플레이리스트와 함께 남은 감정을 훌훌 털어버리고 새롭게 전진해 나가길 바란다.


‘그 사람’과 헤어진 후, 매일같이 눈물 흘리는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