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자연주의 패션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성큼 다가온 여름, 휴양지 스타일이라 여겼던 자연주의 스타일이 벌써부터 대세다.

이그조틱 패턴

산드로
인도, 멕시코, 모로코 등 이국적인 곳에서 흔히 보던 패턴들이 일상으로 들어왔다. 어렵게 여길 것 없이 데님 팬츠를 포함한 단색 하이 웨이스트 와이드 레그 팬츠 또는 큘롯, 스커트 등과 스타일링하면 된다.

리넨 수트

띠어리
업무와 일상에 모두 활용도 높은 시원한 리넨 소재 재킷, 셔츠, 바지들. 재킷은 긴소매지만 바지는 버뮤다 쇼츠 정도 길이가 대세. 폭염이 예상되는 여름, 냉방병을 막는 데도 유용한 아이템.

라피아 백

자라
모로코, 인도 등에서 장인이 한 줄, 한 줄 짠 듯한 천연 식물 소재 바스켓 백 대유행 조짐. 큰 바구니 형태부터 동그란 핸드백까지 다양. 답답한 도시에서도 휴양지 느낌으로. .

코튼 아일렛 레이스

인스타그램 @alexachung
먼 옛날 엄마가 입었을 것 같은 코튼 아일렛 레이스 소재. 색은 역시 화이트가 가장 많고 톱, 드레스 등 다양. 대개 프릴이 한껏 달려 있다. 하늘하늘 귀엽지만 통가죽처럼 터프한 소품과도 굿 매치.

플로럴 패턴

아페쎄
봄부터 계속 유행 중인 플로럴 패턴. 그것도 정제되고 화려한 것이 아닌, 조금 촌스럽고 들꽃에서 볼 수 있는 정겨운 스타일. 레트로 풍 양말에 메리제인슈즈, 샌들, 심지어 스니커즈까지 마구 매치하는 게 포인트.

수공예

디올
타이다이(홀치기염), 프린지(술 장식), 크로셰 레이스, 자수 등 손으로 표현하는 원시적 아름다움. 편안한 실루엣도 공통점. 아주 포멀하지만 않은 다른 아이템 어느 것과도 잘 어울린다.

에스파드류

구찌
밑창을 거친 삼으로 짜 바닷가에서 신던 신발이 도시로 진출, 스니커즈, 샌들 등 온갖 신발과 결합한다. 달아오른 아스팔트엔 더 시원한 신발이 필요하니까…
성큼 다가온 여름, 휴양지 스타일이라 여겼던 자연주의 스타일이 벌써부터 대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