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틱톡 댄스의 최강자로 떠오르다!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Oh My God’이란 소리가 절로 나올지도!

‘집콕’ 기간이 늘어남에 따라 ‘오늘은 뭐하지?’라며 매일같이 즐길 거리를 찾아 나서는 이들도 많을 것이다. 그렇다면 ‘틱톡’ 댄스 챌린지를 주목하자. 처음엔 ‘이게 뭐가 어렵다고?’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직접 해본 사람들이라면 이것이 왜 ‘챌린지’라 불리는 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매일 같이 섬세한 안무를 하며 댄스실력을 다져온 이들이라면 어떨까? 케이팝을 대표하는 아이돌 그룹 (여자)아이들이 증명해 나섰다!
첫 타자는 슈화! 당황한 기색은 1도 보이지 않았던 그녀는 마치 집에서 수십번 연습을 하고 온 것처럼 화면에 나오는 동작을 100퍼센트 똑같이 따라해냈다.
다음 타자로 등장한 민니는 이미 연습 라운드에서부터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완벽한 춤솜씨를 자랑했다. 심지어 챌린지 라운드에서는 이미 동작을 다 외워버린 나머지, 화면보다 더 빠르게 댄스를 이어 나갔다는 사실(역시 아이돌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소연 역시 무대 위에 오른 것처럼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댄스를 이어갔고, 마치 이 정도는 식은 죽 먹기라고 말하듯 모든 동작을 한 순간에 외워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미연의 경우, 초반에는 완벽했지만 마지막에 몇 가지 동작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했다. 하지만 솔직히 그녀의 챌린지 댄스가 다른 멤버들에게 주어진 챌린지보다 좀 더 어려웠던 것은 사실이니까!
그리고 수진과 우기의 경우, 유독 어려운 동작이 많았지만, 이들 역시 완벽하게 챌린지에 성공했다. 심지어 우기는 두 사람 몫의 댄스 동작을 혼자서 깔끔하게 소화해내며 엄지척을 받았다는 사실!
물론 모든 멤버들이 너무나 완벽하게 챌린지에 성공했지만, 아쉽게도 위너는 단 한 사람이라는 것. 과연 이번 챌린지의 우승자는 누구일까? 영상에서 확인해보자!

‘Oh My God’이란 소리가 절로 나올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