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속의 베스트가 돌아왔다!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새로운 계절과 함께 찾아오는 새로운 패션은 언제나 우리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뉴 트렌드와 함께 일상을 싱그러운 변화로 물들이자.


베스트 1백50만원, 팬츠 1백50만원, 팔에 낀 재킷 4백20만원 모두 구찌. 셔츠 가격미정 플랜씨 by 10 꼬르소 꼬모. 반지 12만원 휴스타드. 새들백 가격미정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로퍼 가격미정 처치스.

베스트 1백50만원, 팬츠 1백50만원, 팔에 낀 재킷 4백20만원 모두 구찌. 셔츠 가격미정 플랜씨 by 10 꼬르소 꼬모. 반지 12만원 휴스타드. 새들백 가격미정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로퍼 가격미정 처치스.

우리 기억 너머에 오랜 시간 잠들어 있던 베스트. 웨이스트 코트란 또 다른 이름에서도 느껴지듯 지극히 고전적인 아이템인 베스트는 2019 S/S 시즌 런웨이에 등장해 자신의 부활을 알렸다. 그리고 이번 시즌, 베스트는 강력한 메가 트렌드가 돼 돌아왔다. 구찌와 막스마라의 스리피스 슈트처럼 포멀한 룩을 연출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고, 2000년대의 스트리트 퀸 케이트 모스가 연상되는 셀린느의 룩처럼 코튼 블라우스와 매치하면 프렌치 시크의 전형을 완성할 수 있다. 생로랑처럼 이너를 생략하는 것 또한 매우 시크한 연출법이다.


베스트 가격미정 조셉.버킷 백 가격미정 셀린느 by 에디 슬리먼. → 프렌치 무드의 백으로 파리지엔 감성을 더하라.귀고리 2만6천원 헤이.블라우스 87만8천원 이자벨 마랑.시계 가격미정 에르메스.로퍼 95만원 생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재킷 1백30만원대 닐리 로탄 by 네타포르테. → 스리피스 슈트와 함께 젠틀우먼이 돼보자.베스트 70만원대 닐리 로탄 by 네타포르테. → 스리피스 슈트와 함께 젠틀우먼이 돼보자.팬츠 70만원대 닐리 로탄 by 네타포르테. → 스리피스 슈트와 함께 젠틀우먼이 돼보자.반지 29만원대 구상 by 파페치.롱부츠 27만8천원 레이첼콕스.스커트 15만원 코스. → 모던한 디자인의 아이템과 매치해도 좋다.롱 베스트 93만8천원 골든구스.체인 목걸이 12만원 더파크지.샌들 47만원 코치.셔츠 41만원 핀코.초커 62만원 더파크지.선글라스 3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가죽 더플백 23만9천원 아카이브앱크.

새로운 계절과 함께 찾아오는 새로운 패션은 언제나 우리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뉴 트렌드와 함께 일상을 싱그러운 변화로 물들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