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브라이트닝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맑고 깨끗한 피부, 지금 브라이트닝이 답이다

화이트닝 아닌 브라이트닝?

미백, 화이트닝은 주로 아시아 시장에서 쓰이던 용어로, 다양한 인종이 어우러져 사는 세계에선 인종차별 소지가 있어 안색이 밝아진다는 뜻으로 브라이트닝brightening을 쓰는 추세. 하지만 각질 제거나 안료 등으로 일시적으로 톤을 밝히는 제품에도 쓰일 수 있어서 국내 식약처 인증인 ‘미백 기능성’을 표기한 제품들만 진짜 멜라닌 색소 생성 억제 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멜라닌 색소 생성을 차단하는 브라이트닝 제품
햇빛 쬔 후 원래보다 어두워진 피부, 잡티, 주근깨, 기미 모두 과도하게 생긴 멜라닌 색소가 원인. 미백 기능성 제품은 피부 속 멜라노사이트란 세포가 티로시나제란 효소의 자극을 받아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과정을 방해해 생기지 않게 한다. 하지만 그 성분들이 침투하려면 일단 각질을 어느 정도 제거해야 해서 각질을 녹이는 성분이 함께 들어 있거나 같은 라인에 클렌저가 들어 있는 경우가 많다.
진한 색소에 부분적으로 쓰는 스폿용과 더 순하고 톤을 맑게 하는 얼굴 전체용으로 나뉘어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선 사용 전 설명서를 꼭 읽고 눈 바로 아래, 입가 등 연약한 부분엔 특히 스폿용을 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브라이트닝과 자외선은 상극
브라이트닝을 하면서 자외선에는 신경을 안 쓰는 경우가 많은데 둘은 완전히 상극 관계. 아무리 브라이트닝에 신경 써도 자외선에 노출되면 효과가 없거나 역효과가 나고 자외선 노출이 줄면 브라이트닝 제품을 안 써도 어느 정도는 피부 톤이 밝아진다. 브라이트닝 제품 효과를 제대로 보기 위해서라도 자외선 차단은 필수. 외출 땐 당연하고 실내라도 햇빛이 들어온다면 자외선 차단제를 쓰거나 커튼, 블라인드로 가려야 한다.
자외선 A 양은 5~6월에, B는 7~8월에 최대며 겨울철엔 잠잠하다가 3월 하순부터 쭉쭉 올라가는 경향을 보인다. 그러니 브라이트닝 효과를 최대로 보려면 지금이 막차를 탈 수 있는 기회.

어떻게, 얼마나 써야 효과가 날까?
자외선 차단이 완벽하게 된다는 전제 하에 한 달 이상 미백 기능성 제품을 계속 쓰면 최대 식약처에서 검증받은 정도까진 효과가 있다. 하지만 타고난 점엔 아예 효과가 없고, 기미도 뿌리가 깊어서 큰 효과를 못 볼 수 있다. 또, 화장품으론 원래의 최대로 밝은 피부색보다 밝아질 수 없다. 제품이 바로 피부에 닿아야 제 효과를 볼 수 있어 다른 보습제보다 먼저 바르는 게 좋다. 아침, 저녁 두 번 쓰라면 반드시 그렇게 한다. 자외선 차단, 미백 기능이 있는 메이크업 제품도 안 바르는 것보단 훨씬 효과가 있다.

키엘 클리얼리 코렉티브 다크스팟 솔루션 각질제거와 미백을 동시에 하는 수분감 가득한 세럼.꼬달리 비노퍼펙트 다크스팟 코렉팅 모이스처라이저 포도 줄기에서 추출한 비니페린, 나이아신아마이드가 피부 결을 보호하며 강력 미백. 에스티로더 퍼펙셔니스트 프로 래피드 브라이트닝 트리트먼트 비타민 C, 효모와 당밀 발효 추출물이 빠르게 미백 효과를 주는 부드러운 세럼. 더 히스토리 오브 후 공진향 설 미백 수분광 쿠션 SPF50+, PA++++ 미백, 주름개선, 자외선 차단 3중 기능성 쿠션 파운데이션
맑고 깨끗한 피부, 지금 브라이트닝이 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