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유튜버 밤비걸이 제안하는 스타일링 꿀팁!

콘텐츠의 시대. 크리에이터들이 자신만의 스타일 감각을 펼치며 패션 창구는 더욱 다양하고, 재미있어졌다. 그중 자신만의 뚜렷한 콘텐츠와 스토리를 만들어가고 있는 세대별 인플루언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누구보다 발빠르고 스타일리시한 그들이 알려주는 자신의 시그너처 스타일과 올봄에 도전하고 싶은 스프링 룩에 대해.

BYCOSMOPOLITAN2020.03.02
 
 
 
화려한 룩도 좋지만 저는 일상에서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 더 좋아요. 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니까요 -유튜버 심정현(Bambigirl)
 
재킷 2백65만원 오프화이트. 마이크로 미니 백 가격미정 돌체앤가바나.

재킷 2백65만원 오프화이트. 마이크로 미니 백 가격미정 돌체앤가바나.

1세대 유튜버 크리에이터로 알고 있는데, 어떠한 계기로 시작하게 됐나요?
2013년부터 시작했어요. 파워블로거를 꿈꿨는데 경쟁이 치열해 남들과 다른 방법을 찾다 영상을 찍기 시작했죠. 유튜브에서 더 반응이 좋아 유튜브에 집중하게 됐고요.
 
밤비걸의 패션 콘텐츠인 ‘매옷녀(매일 옷 사는 여자)’는 최근 더 자주 올라오더라고요.
쇼핑을 좋아해요. 새로운 옷을 입어보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하나의 놀이죠. 제가 진짜 즐겁고 솔직해야 그게 콘텐츠에 녹아들고 구독자들도 공감하는 것 같아요. 얼마 전 몽클레르 패딩을 리뷰했는데, “생각보다 따뜻하지 않지만 매우 가볍다”라는 진솔한 제 의견을 담았더니 반응이 좋았어요. 스타일을 가이드하기보다 함께 공감하고 진솔하게 이야기하는 콘텐츠를 보여주고 싶어요.
 
‘매옷녀’를 보면 합리적인 가격대의 옷이 많이 나와요. 본인의 실제 쇼핑 스타일인가요?
꼭 합리적인 가격의 브랜드만 사는 건 아니에요. 명품 브랜드부터 인터넷 쇼핑몰까지 모든 영역에서 다양하게 쇼핑을 해요. 아무래도 구독자들이 원하는 방향인 ‘리얼웨이 룩’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합리적인 가격의 베이식한 아이템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하죠. 그래서 쇼핑을 거의 매일 해요. 결제 내역을 보면 배송 중인 아이템이 정말 많아요. 하하.
 
본인의 패션 콘텐츠가 남들과 다른 점은 뭔가요?
제가 패션 전문가는 아니기 때문에 패션 노하우보다는 데일리 룩을 보여주는 데 중점을 둬요. 출근 룩을 고민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분들에게 실제로 활용할 수 있는 룩이나 아이템을 추천해드리려고 하는 편이죠. ‘찐’ 데일리 룩이오.
 
니트 톱 가격미정 누메로벤투노 by hanstyle.com. 팬츠 가격미정 앤아더스토리즈. 귀고리 9만5천원 먼데이에디션. 토트백 55만원 코치. 스트랩 샌들 1백29만원 지미추.

니트 톱 가격미정 누메로벤투노 by hanstyle.com. 팬츠 가격미정 앤아더스토리즈. 귀고리 9만5천원 먼데이에디션. 토트백 55만원 코치. 스트랩 샌들 1백29만원 지미추.

즐겨 입는 아이템이 궁금해요?
블라우스와 스커트가 제일 애정하는 아이템이에요. 재킷의 경우 심플한 테일러드 재킷도 좋지만 트위드 재킷도 즐겨 입죠. 저는 스타일에 있어서는 실패를 지양해 과감한 스타일은 시도하지 않는 편이에요. 톤온톤으로 맞춰 입고, 포인트는 가방이나 슈즈 같은 액세서리로만 연출해요.


올봄 도전해보고 싶은 스타일이 있나요?
늘 입는 스트레이트나 스키니 핏 말고 하이웨이스트 배기팬츠를 시도해보려고 해요. 화사한 컬러의 톱과 함께 입고 싶어요. 스니커즈를 매치해도 좋겠지만, 하이힐 슈즈를 매치하면 드레시한 분위기도 더할 수 있어 캐주얼한 파티 룩으로도 좋을 듯해요.


스타일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액세서리는 뭔가요?
가방과 드롭 이어링이오. 저한테 가방은 스타일의 마무리 같은 존재예요. 스타일링할 때도 가방으로 포인트를 주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뉴트럴 컬러 의상에 비비드한 컬러의 가방을 더하기만 해도 룩이 훨씬 화사해 보이거든요. 화려한 주얼리보다는 선이 가늘고 사이즈가 작은 귀고리를 자주 착용하고요.


스타일링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요?
요즘 많은 사람이 셀러브리티 패션을 관심 있게 보잖아요. 그런데 그냥 보고 따라 하기보다는 본인과 키나 체형이 비슷한 인물을 찾아 어떤 식으로 스타일링하는지 눈여겨보면 많이 도움이 돼요.

Keyword

Credit

  • Editor 김지후
  • photo 김혁
  • hair 공혜련
  • makeup 조소희
  • assistant 김혜주
  • Digital Design 조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