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액세서리 잘~ 활용하는 법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칼바람이 부는 계절엔 보온을 위해서라도 겨울 액세서리가 꼭 필요하다. 스타일 지수를 높이는 건 물론이고 체감 온도를 2℃ 올려주는 한겨울 액세서리의 2가지 활용법. | 패션,스타일,트랜드,스타일링,Fashion

「 PADDING BOOTS 」 꽁꽁 어는 추운 날씨엔 발끝부터 시리기 마련이다. 이때 필요한 것이 두툼한 패딩 소재의 부츠! 안감은 포근한 퍼 소재로 덮여 있고, 겉은 반짝이는 페이턴트 소재와 컬러 끈이 매력적인 부츠가 코스모의 추천 아이템이다. 겨울 느낌 물씬 나는 노르딕 패턴 니트 드레스와도 잘 어울리며, 보이프렌드 핏의 데님 팬츠에 매치해도 멋스럽다.   「 FUR BAG 」 즐겨 드는 가죽 백은 잠시 내려놓고 포근한 퍼 소재로 눈을 돌려보자. 올해는 특히 양털 소재가 인기니 몽글몽글한 텍스처가 사랑스러운 백을 하나쯤은 꼭 구입할 것. 펼치면 쇼퍼 백, 접으면 클러치로 변신하는 투웨이 백을 선택하면 한층 활용도가 높다. 무톤 재킷과 데일리 룩으로 연출해도 좋고, 특별한 날 케이프와 함께 톡톡 튀게 스타일링해도 그만이다.   「 BUCKET HAT 」 F/W 시즌의 키 아이템인 버킷 해트는 한겨울에도 활용도가 높다. 앙고라, 일명 ‘후리스’라 불리는 플리스, 니트에 이르기까지 겨울 소재를 입은 버킷 해트가 대거 선보였으니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컬러풀한 쇼트 패딩 점퍼와 매치해 경쾌하게 스타일링하면 스트리트에서 돋보일 수 있고, 코트에 더해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해도 더할 나위 없다.   「 KNIT SCARF 」 한겨울에는 머플러 하나로 체감 온도가 달라진다. 이번 겨울에는 머플러를 선택할 때 레터링이 더해지거나 과감한 그래픽이 있는 것으로 픽하자. 머플러는 어떻게 연출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확연히 달라지는데, 길이가 긴 머플러는 무릎까지 내려오게 늘어뜨리거나 돌돌 말아 포근하게 연출하면 멋스럽다.  칼바람이 부는 계절엔 보온을 위해서라도 겨울 액세서리가 꼭 필요하다. 스타일 지수를 높이는 건 물론이고 체감 온도를 2℃ 올려주는 한겨울 액세서리의 2가지 활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