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소비자의 선택! 2019 코스모 뷰티 어워드, 그 승자는? #7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The Best of the Best Winners of cosmo beauty awards 2019

풍요의 시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화장품 제조업체와 책임판매업체로 등록된 수는 올해 기준 무려 1만7000여 개. 일 년 동안에도 셀 수 없이 많은 브랜드와 제품이 우후죽순 새로 생겨나고, 신문과 매거진, 블로그, SNS, 유튜브까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루트 또한 다양해졌다. 넘치는 정보와 권유 속에서 진실과 거짓을 가려낼 줄 아는 식견이 그 무엇보다도 요구되는 요즘, ‘진짜’를 보는 안목을 장착하지 못했다 해도 걱정하기엔 이르다. 코스모가 모두를 대신해, 아니 모두와 함께 직접 선별에 뛰어들었다. 이제 막 출발선에 섰거나, 뚜벅뚜벅 걸어오다 훌쩍 날아올랐거나, 그것도 아니면 잠시 쉬었다 다시 잰걸음을 시작한 제품들까지, 모두 한 줄로 나란히 세워 냉정한 심사를 받았다. 데이터 컨설팅 컴퍼니인 (주)제로투원파트너스의 빅데이터를 통해 얻은 1만여 소비자의 선호도 조사 결과와 아시아 4개국 뷰티 에디터들의 평가를 거친 올해의 수상작들. 지금부터 그 영예의 주인공들을 공개한다.



ASIA TOP 10 PRODUCT

시슬리 시슬리아 랭테그랄 앙티 아쥬 퍼밍 컨센트레이티드 세럼 30ml 53만원
일찍이 시슬리에는 시슬리아 랭테그랄 앙티 아쥬 크림이라는 ‘물건’이 있었다. 약 3년 전 처음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명실상부 시슬리의 대표 안티에이징 크림 자리를 지켜온 주인공. 이번 시즌, 그 자리를 이어받은 차세대 루키가 등장했다. 스트레스와 피로, 수면 부족 등 다양한 행동 요인으로 인한 노화를 케어해주는 안티에이징 퍼밍 세럼이자 시슬리 연구소의 후생유전학 연구 결과가 집대성된 야심작. 이름하여 ‘시슬리아 랭테그랄 앙티 아쥬 퍼밍 컨센트레이티드 세럼’이다. 잠들어 있는 피부 속 엘라스틴을 깨워 생산 공장을 재가동시키고, 마치 건축가가 된 듯 피부 속 깊은 곳에서부터 차곡차곡 긴장감을 다시 쌓아 올려 일상생활 속 나쁜 습관으로 인한 피부 노화를 예방해주는 제품이다. 라벤더와 마조람 에센스 오일이 만들어내는 시슬리 고유의 편안한 아로마 향도 물론 잊지 않았다. 그러니 야근과 스트레스 등 피부를 늙게 만드는 나쁜 습관을 365일 장착한 한국·중국·일본·홍콩의 뷰티 에디터들이 입을 모아 칭찬할 수밖에!


BEST WOMEN’S FRAGRANCE

디올 미스 디올 오 드 뚜왈렛 100ml 17만8천원
천차만별 취향일 것만 같은 향수도 유행을 타는데, 올해의 극강 트렌드를 단 하나 꼽자면 단연 ‘로즈 향’이다. 연초부터 수많은 브랜드와 퍼퓨머리에서 장미를 베이스로 한 신제품을 앞다퉈 쏟아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미스 디올’이 있다. 꽃의 여왕이라 불리는 장미, 그리고 그중에서도 으뜸으로 치는 프랑스 그라스 지방의 ‘5월의 장미’ 어코드에 은방울꽃의 향기를 균형감 있게 배합해 완성한, 반짝반짝 생기가 넘치면서도 싱그러운 프레시 플로럴 노트의 향수다.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외관 디자인 얘기도 빼놓을 수 없다. 정교한 리본 장식과 투명하게 반짝이는 묵직한 유리 보틀에는 패션 하우스 디올이 오랜 시간 고집해온 쿠튀르 감성과 특유의 우아함이 그대로 담겨 있다. 올해 2월 초, 처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그때부터 찬 바람이 다시 부는 현재까지도 미스 디올 오 드 뚜왈렛이 굳건히 넘버원 자리를 사수할 수 있었던 이유다.

21.2% SURVEY RESULT 플로럴 향수의 홍수 속에서도 미스 디올이 독보적인 행보를 보일 수 있었던 건, 세상 청초한 꽃인 은방울꽃과 화려함의 상징인 장미의 믹스라는 과감하고도 드라마틱한 시도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간 한 번도 탈환하지 못한 베스트 여성 향수 카테고리에 새로운 주인공이 탄생했음은 물론, 2위 제품과 압도적인 비율 차이의 지지를 얻었으니 가히 눈여겨볼 만하다. 특히 남성들의 높은 지지율이 우승의 뒷받침이 됐다. 서베이에 참여한 5명 중 1명은 튤 드레스를 입은 듯 풍성하고도 섬세한 미스 디올의 새로운 꽃향기에 손을 들어줬는데, 향수만큼 ‘개취’에 따라 엇갈리는 카테고리가 없다는 걸 감안하면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다.


BEST BOOSTING ESSENCE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 150ml 3만8천원
대부분의 에센스가 다양한 이유와 목적으로 보조제, 방부제 등 여러 가지 성분을 함유한 채 판매되고 있는데,
굳이 ‘에센스(essence)’의 정의를 따져보자면 ‘정수’ 혹은 ‘진액’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코스모 뷰티 어워즈 베스트 부스팅 에센스상에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가 선정된 건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평가된다. 한율이 직접 가꾼 강화도의 밭에서 채취한 어린 쑥의 상부 잎을 골라 3년간 자연 숙성시키고, 이를 다시 24시간 동안 뭉근하게 끓여 얻은 엑기스만 오롯이 하나의 병에 담아낸 3년 자연 숙성 강화쑥 추출물 100% 화장품. 쑥과 정성 외에 다른 것은 한 방울도 넣지 않은 이 진정한 의미의 에센스는 강화섬의 해풍과 해무를 견뎌낸 어린 쑥의 에너지를 피부 깊숙이 전달해 거칠고 손상된 피부를 편안하게 진정시킨다. 부스팅 에센스라는 이름답게 피부를 부들부들 유연하게 만들어 다음 단계에서 사용하는 제품의 흡수를 도와주는 것은 물론이다.

21.7% SURVEY RESULTS 진정성을 제압하는 타협은 없는 법. 100% 단일 성분이 지닌 힘은 묵직하고 단단했다. 민감한 피부 타입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믿음직한 포뮬러, 흡수가 빠른 워터 제형, 화장솜에 적셔 팩으로 써도 좋을 만큼 높은 보습력과 탁월한 진정 효능에 소비자들은 열렬한 지지를 표했다.


ASIA TOP 10 PRODUCT

조르지오 아르마니 투 고 쿠션 15g 8만9천원대
2017년 가을, 파운데이션의 명가 조르지오 아르마니에서 ‘쿠션 마에스트로’라는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첫 번째 럭셔리 쿠션을 론칭했다. ‘나온다’는 소식을 들은 지 반년쯤 지났을 때의 일이다. 기다림의 시간은 무척이나 길었고, 간절함만큼 기대감도 커져 사전 예약 때 이미 계획된 초기 물량이 완판됐을 정도로 장안의 화제였다. 처음이니까 그러려니 했다. 그런데 그로부터 무려 2년이 지난 지금도 아르마니 쿠션은 여전히 인기다. 때마다 쿠션 신제품을 지겹도록 사용해보는 아시아 4개국 뷰티 에디터들조차 누구 하나 마음을 떠나 보내지 못하고 있을 정도다. 하이 커버, 롱래스팅, 벨벳 피니시… 지금 우리가 쿠션에 요구하는 모든 조건을 야무지게 갖춘, 그런데 심지어 케이스마저 매력 넘치는 일명 ‘레드 쿠션’. 쟁쟁한 후보들이 있었지만, 아시아 4개국 뷰티 에디터 전원은 올해의 아시아 톱 10 프로덕트 리스트에 다시 한번 아르마니 투 고 쿠션을 포함시키는 데 이견이 없었다.


BEST HAIR STYLING

미쟝센 퍼펙트 스타일링 세럼 80ml 1만5천원대
몇 년 전만 해도 흑발, 갈발뿐이었던 길거리가 지금은 알록달록 형형색색의 헤어로 물들어 있다. 트렌드로 중무장한 개성 넘치는 헤어스타일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헤어스타일이 스트리트와 런웨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화를 거듭하는 가운데, 셀프 헤어 스타일링을 즐기는 이들에게 2가지 복합적인 니즈가 생겼다. 잦은 스타일링으로 상한 머리카락을 보호해줄 확실한 ‘손상 케어’와 진땀 빼며 스타일링한 헤어가 오래 지속될 수 있도록 돕는 ‘스타일 지속력’이다. 그래서 탄생한 제품이 있으니, 바로 미쟝센의 퍼펙트 스타일링 세럼이다. 헤어 세럼 최초로 누적 판매량 5000만 개를 돌파한 ‘국민 헤어 세럼’ 미쟝센 오리지널 세럼을 세분화한 제대로 된 믿쓰템. 푸석푸석함은 잡아주지만 전체적으로 볼륨감은 줄어드는 것이 오리지널 세럼의 거의 유일한 단점이었다면, 이 제품은 볼륨감은 물론 스타일링 지속 효과까지 보장하니 더 바랄 것이 없다.

39.9% SURVEY RESULT 따라올 자가 없다. 미쟝센은 베스트 헤어 에센스와 헤어 스타일링 부문에서 보기좋게 나란히 1위를 차지하며 명실상부 최고의 헤어 케어 브랜드임을 증명해 보였다. 응답자들은 끈적임 없는 산뜻한 질감과 향수 못지않은 기분 좋은 잔향에도 높은 점수를 주었다.
The Best of the Best Winners of cosmo beauty awards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