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소비자의 선택! 2019 코스모 뷰티 어워드, 그 승자는? #1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The Best of the Best Winners of cosmo beauty awards 2019 | 뷰티,뷰티팁,Beauty,메이크업,스킨케어

풍요의 시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화장품 제조업체와 책임판매업체로 등록된 수는 올해 기준 무려 1만7000여 개. 일 년 동안에도 셀 수 없이 많은 브랜드와 제품이 우후죽순 새로 생겨나고, 신문과 매거진, 블로그, SNS, 유튜브까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루트 또한 다양해졌다. 넘치는 정보와 권유 속에서 진실과 거짓을 가려낼 줄 아는 식견이 그 무엇보다도 요구되는 요즘, ‘진짜’를 보는 안목을 장착하지 못했다 해도 걱정하기엔 이르다. 코스모가 모두를 대신해, 아니 모두와 함께 직접 선별에 뛰어들었다. 이제 막 출발선에 섰거나, 뚜벅뚜벅 걸어오다 훌쩍 날아올랐거나, 그것도 아니면 잠시 쉬었다 다시 잰걸음을 시작한 제품들까지, 모두 한 줄로 나란히 세워 냉정한 심사를 받았다. 데이터 컨설팅 컴퍼니인 (주)제로투원파트너스의 빅데이터를 통해 얻은 1만여 소비자의 선호도 조사 결과와 아시아 4개국 뷰티 에디터들의 평가를 거친 올해의 수상작들. 지금부터 그 영예의 주인공들을 공개한다.   「 BEST ANTIAGING  」 SK-II R.N.A. 파워 에어리 크림 80g 19만원대 한국 여성에게 SK-Ⅱ는 하나의 상징이다. 많은 여성이 갖고 싶어 하는 피부를 ‘맑고 투명한 피부’로 이야기할 만큼 SK-Ⅱ는 이상적인 피부를 위한 솔루션으로 오랫동안 사랑받았다. 굳이 정의하자면, ‘피부에 신경 좀 쓰고 싶을 때’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되는 존재랄까? R.N.A. 파워 에어리 크림도 마찬가지다. 부쩍 잔주름이나 꺼짐이 눈에 띄고 나이 들어 보일 때, 무언가 강력한 한 방이 필요하다 여겨질 때 최우선으로 떠올리는 제품. SK-Ⅱ의 전매특허인 농축된 피테라 성분과 가수분해된 단백질을 결합해 만든 독자적인 R.N.A. 콤플렉스가 눈에 보이는 탄력 저하부터 주름, 늘어진 모공은 물론이고 눈에 보이지 않는 피부의 빈틈까지 촘촘하게 케어한다. 끈적임 없이 피부 속에 싹 스며들어 탱글탱글 촉촉한 모찌 피부를 만들어주는, 공기처럼 가벼운 생크림 질감도 매력 만점. 이것이 코스모 뷰티 어워즈에서 무려 33개의 상을 가져간 스킨케어 명가 SK-Ⅱ가 다시 한번 최고의 안티에이징 크림으로 꼽힌 이유다. ▼ 13.3% SURVEY RESULTS“생크림처럼 가볍다”, “밤낮 상관없이 사용하기에 좋은 부담 없는 텍스처다”, “바르고 바로 화장을 해도 메이크업이 들뜨지 않는다” 등 예민하게 질감을 따지는 깐깐녀들의 간증이 이어지며 13%의 선호도를 기록했다.   「 ASIA TOP 10 PRODUCT 」 샤넬 루쥬 코코 플래쉬 3g 4만4천원 뭐든 노골적인 것보다는 은근하게 드러낼 때 더 아찔한 법이다. 선명하게 박힌 샤넬 로고 뒤로 슬쩍 제 색을 내보이는 골드 시스루 캡이라니! 루쥬 코코 플래쉬가 처음 공개되자 모두들 그 기발하고도 영민한 아이디어에 감탄의 박수를 보냈다. 매력적인 외양만큼이나 내실도 완벽하게 갖췄다. 컬러 립밤처럼 부드러운 포뮬러는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입술을 물들여 ‘플래쉬’란 제 이름처럼 금세 반짝이는 유리알 입술을 만들어준다. 기초와 색조 카테고리를 통틀어 가장 치열하다 할 수 있는 립스틱 부문에서 루쥬 코코 플래쉬는 출시 직후 베스트셀러로 등극했고, 덕분에 여자들의 입술에는 그 어느 때보다 촉촉한 생기가 넘쳐흘렀다. 아시아 4개국 뷰티 에디터들 역시 컬러와 사용감, 디자인 등 어느 것 하나 나무랄 데 없는 이 어메이징한 신제품에 만장일치로 손을 들어줬음은 물론이다.   「 BEST MOISTURIZER  」 키엘 울트라 훼이셜 크림 125ml 7만8천원대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면 그제야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찾아 나섰던 보습 크림은 어느새인가 대표적인 시즌리스 아이템이 됐다. 마른장마부터 무더위, 폭우, 건조한 봄철의 황사까지, 오락가락 제멋대로인 날씨와 달라진 기후 탓에 보습 케어는 사시사철 필수가 된 지 오래.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셀 수 없이 많은 ‘신입’ 제품이 호기롭게 보습 시장에 뛰어들었는가 하면, 그간 널리 명성을 떨쳐온 ‘선배’ 보습 제품들 역시 재정비를 마치고 리뉴얼된 버전을 선보였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올해의 베스트 모이스처라이저로 꼽힌 주인공은 출시 13년 만에 역대급 업그레이드를 마친 키엘의 울트라 훼이셜 크림이다. 2006년 출시 이후 30개가 넘는 뷰티 어워드를 석권했을 정도로 범우주적 사랑을 받은 이 크림은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국민 수분 크림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울트라 훼이셜 크림 대비 촉촉함을 2배나 강화해 다시 한번 그 저력을 과시했다. ▼ 19% SURVEY RESULTS유능하고 유익한 것은 아무리 오래 써도 질리지가 않는 법. 키엘의 베스트셀러 가운데서도 가장 다양하고 두터운 팬층을 형성한 일명 ‘국민 수분 크림’답게 유독 경쟁이 치열했던 베스트 모이스처라이저 부문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 ASIA TOP 10 PRODUCT 」 키엘 칼렌듈라 꽃잎 토너 250ml 5만9천원대 그간 토너가 이렇게까지 주목받은 적이 과연 있었나 싶을 만큼 찹토부터 닦토, 물토, 팩토 등 다양하게 활용되는 요즘. 토너를 7회에 걸쳐 바르는 ‘7스킨법’을 유행시킨 장본인이자 토너 사용법의 지평을 넓혀준 키엘의 칼렌듈라 꽃잎 토너의 인기 역시 한계를 모르고 고공 행진 중이다. 폭풍 인기의 비결은 닦토로 쓰기에도, 여러 번 덧발라도 전혀 자극적이지 않은 순하디순한 사용감과 포뮬러에 있다. 진정 작용이 뛰어나 예로부터 약용 식물로 여겨온 칼렌듈라 잎을 한 장 한 장 수작업으로 정성껏 담아 외부 환경으로부터 자극받은 피부를 개선해주고, 동시에 너덜너덜 올라오는 각질과 트러블 케어에도 효과적이다. 세안 후 가장 먼저 사용하는 제품답게 무너진 유·수분 밸런스를 회복시키는 데도 탁월! 두터운 마니아층을 확보한 브랜드 키엘 내에서도 독보적인 제품으로, 한국·중국·일본·홍콩의 코스모 뷰티 에디터들 역시 이 제품을 아시아 톱 10 프로덕트로 선정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The Best of the Best Winners of cosmo beauty awards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