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남친의 SNS에 로그인해본 적 있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새로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는 아주 흔한 현상이라는데…

넷플릭스 아이디를 공유하는 건 뭐, 그렇다 치자. 연인에게 SNS 로그인 정보를 알려주는 건 어떨까? 그거야말로 ‘스마트 라이프’의 반대나 다름없다. 특히 헤어질 확률이 높은 경우라면 말이다.

이별 후 당신은 상대방을 잊었을지언정, 상대방은 여전히 당신에 대한 감정 혹은 당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착하고 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사이버 보안기업 ‘스페캅스 소프트’가 발표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2천5백명의 사람을 대상으로 했을 때, 27%의 사람들은 여전히 헤어진 연인의 SNS에 로그인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69%의 사람들은 지난주에도 옛 연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로그인해본 적이 있다고 한다.

해당 설문 조사에서 58%의 사람들은 상대방의 SNS를 기웃거리는 데 확실한 목적이 있다고 답했다. 즉, 상대방이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있는지 보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11%는 복수를 하기 위해, 혹은 상대방인 척 다른 사람들에게 말을 걸거나 포스팅을 하기 위해서 염탐을 한다고 했다니 이 정도면 조금 무서울 정도다.

이러한 부류의 스토킹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나로서는(개인적으로 나는 완벽하게 상대방을 차단해버리는 편이다)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한지, 어떻게 다른 사람의 SNS 비번을 알아낼 수 있는지가 다소 신기하고 충격적이었다. 그래서 옛 연인의 SNS에 주기적으로 로그인한다는 7명의 사람과 이야기를 나눠봤다.

“고등학교 시절, 제 친구와 전 우리 남친들의 페이스북을 해킹하려고 했어요. 그냥 가능할지 궁금했거든요. 다행히 두 사람의 비번은 정말 예측 가능한 수준이었죠. 그래서 첫 시도에 로그인할 수 있었어요. 어쨌든 저와 제 전 남친은 3년 전에 헤어졌어요. 전 그때부터 지루할 때면 그의 계정에 로그인해요. 감정이나 미련이 남은 건 아니지만, 그가 뭘 하고 사는지, 누구를 만나는지를 보는 건 재미있거든요.” -V, 24세
“전 그냥 그 사람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확인해 보는 게 재미있어요. 솔직히 그가 다른 여자를 만나는지 살펴보긴 해요. 인정해요. 하지만 그게 더는 씁쓸하다거나 그러진 않아요. 장기적으로 봤을 땐 그렇게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확인하는 게 이별을 받아들이고 마음을 정리하는 덴 도움이 되더라고요.” -B, 21세
“예전에 남친이 비번을 입력할 때 그걸 지켜봤다가 기억해 뒀죠. 우리는 4달 전에 헤어졌지만 전 여전히 그의 계정에 접속해 그가 무슨 짓을 하고 다니는지 봐요. 전 그가 그리워요. 솔직히 마지막으로 로그인한 건 오늘 아침이었어요.” -Z, 20세
“사귀던 당시 그녀가 직접 자신의 이메일 정보를 저에게 알려줬어요. 우리가 헤어지고 2년이 지난 후, 하루는 그녀가 어떤 남자에게 벤모로 이체를 했더군요. 그래서 그녀의 계정에 로그인해봤죠. 알고 봤더니 새로운 남친이었어요.” -J, 22세
“저도 그와 사귀고 있을 때 상대방의 로그인 정보를 받았어요. 헤어진 후에도 그는 비번 바꿀 생각을 하지 않았나 봐요. 헤어진 지 1년이 지났지만, 전 자동 로그인된 그의 계정을 한 번도 로그아웃하지 않았어요. 그냥 한 번씩 그의 계정을 둘러봐요. 흥미로워서요.” -L, 19세
“저와 제 전 여친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헤어졌어요. 그 후 그녀의 계정에 로그인한 적이 있어요(물론 로그인 정보는 사귈 당시에 공유한 거고요). 솔직히 좀 샅샅이 둘러보긴 했죠. 그런 의미에서 한 가지 조언을 하자면 주기적으로 비번을 바꾸라는 거예요(특히 헤어진 후에는요!).” -A, 22세
“사실 전 여친의 로그인 기록들이 여기저기 많이 남아있어요. 몇 달 전에는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로그인한 적이 있어요. 제가 언팔을 한 후, 그녀가 어떤 걸 포스팅하는지 보고 싶었거든요.” -M, 24세

그렇다. 사람들은 이러한 생각, 이러한 이유로 헤어진 옛 연인의 SNS에 로그인해본다고한다. 만약 당신이 이들 중 한 명이라면 다음 사실을 기억하자.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대다수는 이러한 행동을 하고 난 후 우울한 기분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리고 43%는 이러한 행동 때문에 상대방에 대한 미련을 지우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한편, ‘사귈 때 알려준 적도 없는데 굳이 비번을 바꿔야 하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만일을 위해서라도 비밀번호는 주기적으로 변경하는 것이 좋겠다. 그리 오래 걸리는 일도 아니니 말이다. ‘나중에’라는 생각으로 미뤄두지 않도록 하자.
새로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는 아주 흔한 현상이라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