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와 공유가 김지영의 삶을 그린 이유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Life

정유미와 공유가 김지영의 삶을 그린 이유

“제가 위로를 받았어요.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죠”

정예진 BY 정예진 2019.10.16
 
여자로서의 삶이란 어떤 걸까? 무심코 지나쳐온, 지극히 일반적인 여성의 일생을 담은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탄생한다. 여성의 입장을 대변해 베스트 셀러 자리를 지켜오면서도 몇몇 손가락질을 받았던 그 소설이 이제 스크린에 오르는 것이다.
페미니즘 이슈로 논란이 됐던 소설이었던 만큼 영화화되는 자체로 또다시 논란은 불거졌다. 특히 주연 캐스팅이 확정됐던 순간엔 배우들에게 화살이 가기도 했다. 그럼에도 정유미와 공유가 이 영화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뭘까? 영화 <82년생 김지영> 시사회에서 가장 많이 던져졌던 질문도 그것이었다. “큰 용기가 필요하셨을 것 같은데, 출연하시는 데 힘든 점은 없으셨나요?”
이에 정유미는 이렇게 답했다. “용기 내야 할 일은 따로 있다고 생각해요. 나누고 싶은 이야기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이어 공유는 되려 어려운 점이 없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오히려 이 시나리오로 위로를 받았다고. “시나리오를 읽고 어머니께 바로 전화를 드렸어요. “나 어떻게 키웠어?”라는 질문에 웃으시며 “네가 이렇게 잘 자란 걸 보면 그래도 엄마는 널 잘 키운 게 아닐까?”라고 답하셨죠.”

우리 엄마의 삶도 이랬을까? ‘맘충’이란 표현이 오가는 김지영의 삶이 혹시 내 삶은 아닐까?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소설 <82년생 김지영>보다 한 단계 더 성장된 모습을 보여준다. “원작에서는 좀 더 씁쓸한 현실을 보여주죠? 저는 2019년을 살아가고 있는 김지영에게 ‘더 좋아질 거야’라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지영이 어머니보다는 지영이가, 지영이보다는 지영이 딸 아영이가 좀 더 나은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을 거라는 바람을 갖고 엔딩을 구성했어요. 저희의 첫 관객이셨던 조남주 작가님께선 소설보다 한발 더 나아간 이야기 같다며 이 영화로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말씀 주셨죠.” 김도영 감독은 ‘2019년 김지영’에 희망을 담았다. 

이 영화에는 착한 자와 나쁜 자가 없다. 각자의 배경과 입장이 있을 뿐 결코 누구 하나가 나쁘다고 몰고 가지 않는다. 다만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반복해서 이야기한다. 정유미의 말대로 성별과 나이에 관계없이 모두가 나의 삶을, 우리 엄마의 삶을, 우리 딸의 삶을 되돌아볼 수 있는 영화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에 개봉한다. 인터뷰는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