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인스타그래머의 리얼 가을룩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화려한 자태를 뽐내던 인플루언서들이 사라진 거리엔 트렌디 아이템을 실용적으로 연출한 인플루언서들이 주목받는 중! 옷 잘 입는 그녀들의 스타일을 스캔하고 팔로 버튼을 누를 것. | 가을룩,패션,리얼 가을룩,브랜드 로테이트,브랜드 바스키아

  LEONIE HANNE (@leoniehanne) 훤칠한 키에 완벽한 보디라인을 뽐내는 레오니 한느는 레나 페르미노바나 키아라 페라그니 등 화려하고 글래머러스한 룩을 추구하는 인플루언서들을 떠오르게 한다. 시스루 드레스, 레오파드 프린트, 컷아웃 아이템을 시도해보고 싶다면 그녀를 눈여겨볼 것.     COURTNEY TROP & REESE BLUTSTEIN (@alwaysjudging, @double3xposure) 코트니 트롭과 리즈 블럿스타인은 비슷한 컬러 매칭으로 같은 듯 다른 룩을 선보인다. 리즈는 쌍둥이 자매인 몰리 블럿스타인과 트윈 룩을 입고 쇼에 모델로 서기도 했는데 이들은 마리암 나지르 자데, 구찌 등 사랑스러운 룩을 개성 있게 소화한다.       CHLOE HAROUCHE (@louloudesaison) 평범한 룩과 한 끗이 다른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방법은 기본 아이템을 영리하게 비틀어 연출하는 것이다. 루루 스튜디오라는 브랜드를 운영하는 클로에 하루슈는 프렌치 감성을 더해 세련되면서 자꾸만 눈이 가는 독특한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JULIE PELIPAS (@juliepelipas) 줄리 펠리파스는 브랜드 타임과 스타일링 협업을 진행했을 정도로 이미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있는 편. 캐주얼한 톱, 슬리퍼 등으로 슈트 룩에 힘을 빼는 그녀는 과하게 꾸미지 않아도 우아할 수 있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준다.   JEANETTE MADSEN & THORA VALDIMARS (@jeanettemadsen_, thora_valdimars)  브랜드 로테이트를 운영하며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는 야네트 마센과 토라 발디마르스. 코펜하겐 브랜드인 로테이트는 세 번째 컬렉션을 선보였는데, 시그너처인 퍼프 소매의 드레스에 캐주얼한 아이템을 섞어 자연스럽게 스타일링한다.    ERIKA BOLDRIN (@erika_boldrin) 일찌감치 사진가들의 눈에 띄었지만 실용적인 스타일이 주목받는 요즘 비로소 대세 인플루언서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에리카 볼드린. 그녀가 애정하는 아이템은 어깨가 각진 재킷. 사이하이 부츠를 매치하거나 시스루 드레스를 겹쳐 입는 등 모노톤으로도 지루하지 않은 룩을 연출한다.    MARIA BERNAD (@maria_bernad) 브랜드 레 플뢰흐의 디자이너 마리아 버나드는 빈티지한 패턴과 색감을 즐긴다. 이런 취향은 그녀가 전개하는 브랜드뿐 아니라 라이프스타일에도 그대로 반영된다. 빈티지 스타일을 좋아한다면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클릭!    Giedre Dukauskaite (@giedre.dukauskaite)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지만 모든 모델이 옷을 잘 입는 것은 아니다. 리투아니아 출신의 모델 기에드레 두카우스카이테는 단정한 단발머리와 어울리는 간결한 실루엣에 과감한 패턴을 시도해 지루하지 않은 룩을 연출한다.     BLANCA MIRO (@blancamiro) 브랜드 바스키아를 운영하며 주얼리 디자이너로도 활동하는 블랑카 미로는 특히 컬러와 주얼리 매칭에 일가견이 있다. 과감한 컬러와 레이어링도 그녀의 룩을 참고하면 그리 어렵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