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 짜릿해, 늘 새로워!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우리를 소유가 아닌 대여로 이끄는 요인은 다양하다. 매 시즌 새로운 제품을 쓰고 싶어서, 관리가 번거로워서, 한번 쓰고 말 물건인데 돈 주고 사자니 아까워서. 이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구매 대신 렌털에 눈을 돌려보자. 자동차부터 가구, 의류, 그림까지. 넷플릭스처럼 구독하고 에어비앤비처럼 대여하는 별의별 렌털 서비스를 소개한다. 이미 국내에서 시행 중이거나 한국 도입이 시급한 세계 렌털 트렌드 리포트.

‘억’ 소리 나는 슈퍼카 빌려드립니다

Available

Available

비마이카 ‘카로(CarO)’

매달 일정한 금액을 지불하고 원하는 고급 수입차를 골라 타는 차량 구독 서비스. 억대를 호가하는 고급 수입 브랜드 차량을 구매하지 않고도 내 차처럼 탈 수 있어 다양한 차종을 체험하고 싶어 하는 드라이버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다. 멤버십료에 보험료, A/S, 딜리버리 비용 등 각종 부가 요금이 모두 포함돼 있어 자차 관리를 번거롭게 여기는 사람에게도 제격이다. 카로는 블랙, 골드, 실버 3단계의 멤버십으로 운영되며 차량은 연 최대 12회까지 교체 가능하다. 블랙 멤버십은 연회비 3백만원에 월 구독료 2백26만원을 내면 마세라티 르반떼, 포르쉐 마칸, 718 박스터, 재규어 XJ LWB 등을 체험할 수 있다. 골드의 이용 금액은 연회비 2백만원과 월 구독료 1백33만원이며, 벤츠 C43 4매틱 카브리올레, BMW 520i, 아우디 A6 35TDI 콰트로, 포드 머스탱 GT 5.0 컨버터블 등을 제공한다. 연회비 1백60만원과 월 구독료 1백7만원으로 운영되는 실버 멤버십의 제공 차량은 벤츠 C220d, BMW 420D, 아우디 A4, 포드 익스플로러 2.3 AWD 등이다. 최소 1개월 이상만 사용하면 위약금 없이 미사용 일수만큼 월 구독료를 환급해줘 약정에 대한 부담도 덜었다.
PRICE 월 1백7만원~2백26만원
WEB bemycar.co.kr


임대하고 반납하면 새 가구로 바꿔드려요.가구도 서비스니까요

이케아 ‘FaaS(Furniture as a Service)’

올 초 이케아가 가구 대여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다. 판매가 아닌 ‘서비스’로 소비자에게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케아의 가구 렌털 서비스는 고객이 가구를 임대하고, 임대 기간이 끝나면 반납한 뒤 새로운 가구를 다시 빌릴 수 있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이 프로그램에는 ‘지속 가능성’을 중시하는 이케아의 브랜드 가치가 반영됐다. 제품의 수명 주기를 연장하는 ‘확장 가능한 구독 서비스’를 표방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사람들이 사용 후 반납한 제품을 조금씩 보수해 새 제품을 만드는 순환 비즈니스 모델로, 새 가구를 사기 위해 헌 가구를 버리는 일을 최소화하기 때문이다. 이케아의 새 비즈니스는 브랜드의 본거지인 스웨덴에서 먼저 시범 운영되며 내년까지 전 세계 30개 시장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책상과 의자 같은 사무용 가구에 한해 임대를 진행하며, 추후 주방용품 및 타 제품군까지 서비스를 확장할 전망이다.
PRICE 미정
WEB Ikea.com
우리를 소유가 아닌 대여로 이끄는 요인은 다양하다. 매 시즌 새로운 제품을 쓰고 싶어서, 관리가 번거로워서, 한번 쓰고 말 물건인데 돈 주고 사자니 아까워서. 이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구매 대신 렌털에 눈을 돌려보자. 자동차부터 가구, 의류, 그림까지. 넷플릭스처럼 구독하고 에어비앤비처럼 대여하는 별의별 렌털 서비스를 소개한다. 이미 국내에서 시행 중이거나 한국 도입이 시급한 세계 렌털 트렌드 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