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점프슈트도 이렇게 입을 수 있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오버올, 점프슈트가 어린 시절 추억의 아이템에서 실용성을 겸비한 트렌디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울, 가죽, 실크 등 다양해진 소재와 디자인으로 색다른 간절기 룩을 연출해보라. | 점프슈트,점프수트,패션,스타일,트랜드

「 Check Jumpsuit 」 점프슈트 5백20만원 구찌.▶(왼쪽)집업셔츠 6만9천원 휠라 헤리티지. 숄더백 가격미정 산드로. 앵클부츠 19만9천원 자라. (오른쪽)재킷 5백50만원, 셔츠 1백20만원 모두 구찌. 목걸이 9만8천원 에스 바이 실. 반지 26만8천원 에스실. 벨트 백 78만원 비비안 웨스트우드. 점프슈트 하면 정비소에서의 캐주얼한 룩이 먼저 떠오른다고? 체크 패턴의 점프슈트에 셔츠, 재킷을 겹쳐 연출하면 스리피스 슈트처럼 베스트까지 모두 갖춰 입은 듯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더 쿨한 룩을 연출하고 싶은 날엔 집업 셔츠, 웨스턴 부츠와 태슬 장식 백을 더해 완성할 것.   「 Cotton Overall  」 오버올 25만9천원 스튜디오 톰보이.▶(왼쪽)플리스 재킷 12만9천원 리바이스. 터틀넥 7만9천원 쥬시 꾸뛰르. 버킷 해트 4만5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벨트 백 15만8천원 프라이탁. 양말 6천원 휠라. 스니커즈 7만9천원 컨버스. (오른쪽)트렌치코트 39만8천원 렉토. 터틀넥 65만원대 N°21. 숄더백 2백80만원 로에베. 로퍼 19만9천원 유니페어. 양말 에디터 소장품. ‘멜빵바지’로 불리던 오버올은 주머니가 많아 실용적이며 플리스 재킷, 버킷 해트와 함께 워크웨어 룩으로 연출하기 좋다. 여기에 비슷한 톤의 로퍼, 트렌치코트를 매치하면 캐주얼한 오버올도 단정한 룩으로 스타일링할 수 있다.   「 Leather Dress  」 가죽 드레스 5만9천원 자라.▶(왼쪽)플란넬 셔츠 49만7천원대 이로. 티셔츠 36만원 에밀리오 푸치. 귀고리 6만8천원 에스 바이 실. 로퍼 52만9천원 파라부트 by 유니페어. 양말 에디터 소장품. (오른쪽)셔츠 5만9천원 자라. 헤어밴드 1만4천원대 H&M. 토트백 13만8천원 하이칙스. 강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는 가죽 소재는 소녀적인 디자인의 드레스로 시도해보길! 레이스 장식이 있는 셔츠와 진주 장식 액세서리가 이번 시즌 대표 트렌드인 ‘다크 로맨스’ 분위기로 반전 매력을 드러내준다. 가죽의 거친 매력을 더욱 살리고 싶다면 플란넬 셔츠, 투박한 슈즈와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   「 Silk Jumpsuit  」 점프슈트 59만8천원 에몽.▶(왼쪽)재킷 42만8천원 프레드페리. 티셔츠 11만6천원대 끌로디 피에로. 백팩 32만8천원 포터. 스니커즈 10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오른쪽)트위드 재킷 1백41만원대 샤넬. 터틀넥 10만5천원 코스. 벨트 3만5천원 자라. 뮬 85만원 지안비토 로시. 몸을 따라 자연스럽게 흐르는 실크 소재는 몸매의 단점을 보완해준다. 트위드 재킷, 앞코가 뾰족한 힐을 매치하면 드레스 못지않은 룩을 연출할 수 있는데, 이때 벨트를 더하면 허리 라인을 살려주는 동시에 룩에 포인트가 된다. 활동이 많은 날엔 블루종, 운동화만 있으면 가벼운 아웃도어 룩으로도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