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용 피임약이 나온다면?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하룻밤을 보낸 남자의 모호한 발언, 섹스 중 남자 친구의 돌발 행동 때문에 오늘도 단카방에서 불티나게 토론을 벌이고 있나? 여기 열여섯 남자의 속 시원한 대답을 참고하길. | 남성용,피임약,남성용 피임약,남성 피임약,연애

남성용 피임약이 나온다면 사용할 생각 있나?   “그럼. 원래 정관 수술 생각도 했었다.” -김성원 “장기적으로라도 사용할 것 같다. 정자는 뭐 정자 은행에 넣으면 되고.” -조민수 “부작용에 성욕 감퇴만 없다면 사용할 의사가 있다.” -김지훈 “경구피임약에도 부작용이 있으니 여자 친구가 피임약을 먹는 것보단 내가 시도하는 게 나을 것 같은데?” -원수빈 “무조건. 요즘 같은 시대에 남성 피임약은 꼭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임민우 “그다지 어려울 거 없잖아? ‘내 여자를 배려하는 성실하고 쿨한 남자 이미지’로 어필할 수도 있을 테고.” -우명주 “Why not?” -고재영 “물론. 피임은 여자보다 남자가 더 신경 써야 한다고 본다.” -윤중상 “당연하다. 하지만 성병 검사는 꼭 해야겠지. 피임약이 콘돔처럼 성병까지 예방해주는 건 아니니까.” -이원찬 “사용할 거다. 어서 상용화가 됐으면!” -김대현 16명 모두 기꺼이 남성 피임약을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제약 회사들, 보고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