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착 달라붙는 실크 파자마와 란제리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매일 입는 란제리. 하지만 그날의 기분과 상황에 맞춰 적절한 변화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 월요일엔 수고한 나를 위한 보들보들 실크 소재, 일탈하고 싶은 수요일엔 화려한 패턴, 불금엔 화려한 요부 스타일, 로맨틱한 토요일을 위한 레이스 소재, 일요일엔 편안한 면 소재로 일주일을 즐기는 진정한 란제리 고수가 돼보자.

캐미솔, 쇼츠(세트) 16만2천원 지아나.

캐미솔, 쇼츠(세트) 16만2천원 지아나.

Feel So Good!
살갗에 닿는 부드러운 그 느낌! 실크 소재가 주는 호화롭고 기분 좋은 감촉을 느껴본 이들이라면 헤어나올 수 없다. 힘든 일상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온 월요일 저녁, 실크 소재의 파자마와 가운을 걸치고 이불 속으로 쏙 들어가 하루의 피로를 말끔히 날려보자. 단, 실크는 물세탁 대신 꼭 드라이클리닝해야 하니 데일리 란제리로 즐기기보단 가끔 기분 내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캐미솔 2만원대 에탐. 헤어밴드 가격미정 프라다.슬리퍼 3만9천원 오이쇼.가운 2만7천원 포에버21.브래지어 3만9천원, 브리프 1만9천원 모두 앤아더스토리즈.캐미솔 10만5천원 코스. 브래지어 12만5천원 러브스토리즈 by 엘라코닉.파자마 셔츠 5만9천원, 파자마 팬츠 4만5천원 모두 오이쇼.샌들 1백4만원 미우미우.
매일 입는 란제리. 하지만 그날의 기분과 상황에 맞춰 적절한 변화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 월요일엔 수고한 나를 위한 보들보들 실크 소재, 일탈하고 싶은 수요일엔 화려한 패턴, 불금엔 화려한 요부 스타일, 로맨틱한 토요일을 위한 레이스 소재, 일요일엔 편안한 면 소재로 일주일을 즐기는 진정한 란제리 고수가 돼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