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만드는 여자들 #2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한국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K-좀비’라는 신장르를 개척하며 많은 해외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 인기에 ‘주지훈이 썼던 모자’를 찾는 외국 관광객들이 늘어나, 광장시장 전통 의상 가게의 ‘갓’ 판매율이 급등하기도 했다. <킹덤>이 12개 언어로 더빙되고 27개 언어 자막을 선보이기까지, 세계 곳곳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한 넷플릭스 사람들을 만났다. ::비즈니스, 커리어, 커리어팁, 멘토, 넷플릭스, 넷플릭한국, 킹덤, 넷플리스직원, 직장, 회사,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비즈니스,커리어,커리어팁,멘토,넷플릭스

 김진아 (마케팅 총괄 디렉터 / 한국 오피스)한국에 소개되는 모든 넷플릭스 콘텐츠의 마케팅을 담당한다. 다양한 국가의 콘텐츠 시장에 대해 배워가면서, 한국 콘텐츠가 해외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도록 소개하고 있다.지금까지의 커리어는?어릴 때부터 영화나 만화책을 좋아해서 대학생 때부터 영화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경력을 쌓았어요. 영화 제작사, 홍보·마케팅 대행사, 투자 배급사, 게임 회사 등을 거치면서 국내외의 다양한 영화와 TV 엔터테인먼트 환경 전반을 경험했죠.넷플릭스는 기본적으로 어떤 인재를 선호하나요?다른 정보를 찾기보다는, 넷플릭스 홈페이지에 게시된 채용 공고문을 꼼꼼히 보시길 추천해요. 채용 공고문은 인사팀이 아니라 함께 일할 사람을 찾는 담당자가 직접 작성하거든요. 몇 날 며칠을 고민하면서 쓰기 때문에, 직무의 특징과 어떤 인재를 찾고 있는지가 자세하게 설명돼 있어요. 채용 판단 기준 역시 놀라울 만큼 공고의 내용을 그대로 따르죠.4월에 방영을 시작한 <리락쿠마와 가오루씨>. 넷플릭스 임원 중 한 분이 “20년 커리어를 통틀어 넷플릭스만큼 소통이 유연한 회사는 없었다”고 소개하는 걸 봤어요.소통 프로세스가 정해져 있진 않아요. 필요한 소통을 필요한 사람과 알아서 하는 식이죠. 넷플릭스는 본사와 지사의 개념이 뚜렷하지 않아서 한국 오피스도 상주팀에 가까운 인력으로 일하고 있는데요, 다양한 나라의 동료들과 일하다 보면 매번 시차를 맞추기가 힘들기 때문에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쓴 메모를 주고받으며 ‘콤팩트’하게 커뮤니케이션할 때도 있어요. 단, 모두가 동의하는 분위기는 지양해요. 담당자가 좋은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주변 파트너들이 다양한 반론을 제기하고 적극적이고 솔직하게 토론하고 있어요. 독특한 사내 문화가 있나요? 항간에 떠도는 ‘넷플릭스 억대 연봉설’은 사실인가요?‘최고의 인재에게 최상의 보상을 한다’는 회사의 철학 때문에 생긴 ‘설’ 같은데요? 넷플릭스가 중점을 두는 가치는 ‘진실성’, ‘탁월함’, ‘존중’, ‘포용성’, ‘협업’ 등이에요. 회사 내에서 어떠한 사내 문화를 만들자는 다짐과 이유가 공식적으로 공유되고, 직원들은 회사의 비전에 공감하면서 그 가치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죠. 넷플릭스의 문화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게 아니라 모든 직원이 함께 만들어나가고 있어요.신규 입사자에게 제공하는 넷플릭스 데님 재킷.스트리밍 플랫폼에서만 할 수 있는 특별한 마케팅이 있나요?대부분은 작품 공개 시점 이전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올리는 데 집중하는 경우가 많아요. 하지만 넷플릭스의 콘텐츠들은 방영 후에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시청자가 원할 때 볼 수 있기 때문에, 론칭 이후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요. 그리고 넷플릭스는 2007년에 업계 최초로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도 개척 정신을 유지하고 있어요. ‘Risk Taking’이라는 가치를 추구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에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요. 새로운 마케팅 활동도 많이 보여드릴 예정이에요. 오는 7월 4일 공개되는 <기묘한 이야기> 시즌3 론칭을 앞두고 시즌 1과 2를 바탕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요. 한국 아티스트로는 라이브 드로잉의 대가 김정기 화백이 참여했죠. 세계 각국의 넷플릭스 팬들이 보여준 뜨거운 반응에 또 한 번 뿌듯했습니다.해외 콘텐츠를 한국에서 홍보할 때와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를 해외에서 홍보할 때, 마케팅 방향에 차이가 있나요?해외 시청자들이 한국 드라마에 빠져드는 포인트를 알아가는 과정이 놀랍고 재미있어요. <킹덤>의 경우 “<부산행>에서도 그렇고 한국 좀비들은 왜 그렇게 빨리 뛰는지 모르겠다” “<분노의 질주>처럼 타고 도망갈 자동차도 없는데, 어떡하냐” 등 해외 시청자들이 흥미를 가지는 시각이 한국과는 좀 달랐죠. 한국 팬들도 해외 반응을 보고 재밌어하고요. 결국 중요한 것은 작품마다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무엇인가, 어떤 관객들이 왜 이 작품을 좋아해줄 것인가를 이해하고 그에 맞는 캠페인 스토리텔링을 최대한 적합하게 뽑아내는 일 같아요. 각 작품의 차별점을 잘 전달하는 것이 근본적으로 더 중요해요.    마케팅 담당자로서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였나요?2017년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옥자>가 칸영화제에 초청을 받았어요.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세계의 영화 팬들이 한국 영화와 한국 영화인에게 갈채를 보내는 모습을 보며 뿌듯하고 먹먹했어요. 최근 <킹덤>의 영향으로 광장시장에 있는 한국 전통 의상 가게의 갓 판매 매출이 급등했다는 소식에도 놀라고 기뻤어요. 외국 관광객들이 주지훈 배우가 썼던 갓을 많이 사 간다고 하더라고요. 국내외에서 넷플릭스 콘텐츠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늘어나서 뿌듯하고 동기부여가 많이 됩니다.    넷플릭스가 조회수를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요?조회수나 시청률을 바탕으로 광고비를 책정하는 건 전통적인 방송사 혹은 광고 플랫폼의 시스템이에요. 해당 지표가 광고주에게는 유의미한 정보지만, 일반 소비자와는 관련이 없다는 게 저희의 생각이에요. 넷플릭스의 유일한 ‘고객’은 시청자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