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볼드, 비 샤인 #3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선미는 무대 위에서는 두려울 게 없는 최고의 디바지만 무대 뒤에서는 사소한 칭찬에도 감사해하고, 신곡을 발표할 때마다 가슴을 졸이며, 긴장감이 감도는 촬영장에선 즐거운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한다. 선미가 사랑받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 디올의 뉴 립스틱과 함께한 그녀의 변신에 주목할 것. ::선미, 화보, 스타인터뷰, 인터뷰, 뷰티화보, 뷰티제품, 디올, 립스틱, 메이크업,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선미,화보,스타인터뷰,인터뷰,뷰티화보

베이스 디올 디올 포에버 24H 웨어 스킨-케어링 파운데이션 SPF 35 PA++ 루미너스 매트 피니쉬 7만7천원대. 치크 디올 루즈 블러쉬 #136 델리케이트 매트 6만원대. 립 디올 어딕트 스텔라 샤인 립스틱 #673 디올참 4만5천원대.원피스, 목걸이, 반지 모두 가격미정 디올 꾸뛰르. Makeup Tip ▼디올 디올 어딕트 스텔라 샤인 립스틱 #673 디올참 4만5천원대얼굴에 화사한 기운을 불어넣어주는 생기 코럴 핑크. 마이크로 입자의 펄이 함유돼 발랐을 때 입술을 은은한 별빛 윤기로 코팅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