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스타일의 옷은 지금 챙겨!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매일 아침 옷장 앞에서 무엇을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고? 당신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새롭게 옷장에 채워나갈 것과 잠시 넣어둬도 좋을 것을 정리했다. ::패션, 스타일링, 2019트렌드, 패션트렌드, 프린트룩, 날염, 플라워패턴, 트로피컬프린트, 휴양지패션, 봉투팬츠, 팬츠, 프린지,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패션,스타일링,2019트렌드,패션트렌드,프린트룩

PRINT홀치기염색을 한 날염 프린트가 대세. 평소 가지고 있던 플라워, 트로피컬 프린트에 더하면 휴양지뿐 아니라 도시에서도 자유로운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겨울까지 즐긴 레오파드나 체크 패턴은 잠시 넣어두어도 좋을 듯.  Bye-Bye  클래식함을 넘어 답답해 보이는 체크 프린트.   Try it 당장 바다로 뛰어들고 싶은 날염 프린트.▼26만원대 더 데이지 포엣 by 네타포르데.SILHOUETTE롱앤린 실루엣이 지루해질 때쯤 봄바람을 한껏 넣어 부풀린 듯한 실루엣이 등장했다. 어깨가 드러나지 않을 정도로 부풀린 블라우스, 일명 ‘봉투 팬츠’라 불리는 빈백 팬츠, 튤을 넣은 듯한 돌 드레스는 과장된 상의에 심플한 하의를 매치하거나 벨트로 허리를 강조해 연출할 것. Bye-Bye  잠옷을 걸친 것처럼 밋밋하고 심플한 룩.  Try it  몸의 단점은 가리고, 장점은 살려주는 볼룸감 있는 룩을 시도해볼 것! ▼17만5천원 코스. DETAIL공작새가 꽁지깃을 펼치듯 아우터 속에 감춰뒀던 욕망을 보여줄 때다. 퍼 장식을 대신할 가벼운 깃털, 프린지 장식이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더해줄 듯. 룩이 부담스럽다면 작은 액세서리부터 시작해보자. Bye-Bye  무겁고 두꺼운 퍼 장식은 옷장 속에  넣어두길! Try it 날아갈 듯 가벼운 깃털 디테일.▼96만원대 로에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