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을 입는 법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봄이면 흐드러지게 피는 개나리처럼 런웨이에 샛노란 룩들이 이어졌다. 시즌을 앞서는 컬러지만 발 빠른 패션 인플루언서들은 이미 자신만의 방식으로 입고 거리로 나섰다. 겨울 동안 옷장을 채웠던 칙칙한 블랙 아이템들을 노란색과 함께 매치하면 봄까지 화사하게 즐길 수 있을 듯! ::패션, 2019ss, 트렌드, 스타일링, 노랑, 옐로우, 봄코디,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좌)티비 드레스를 입은 모습. (우)소피 발키에.



(좌)바네사 홍. (우)린다 톨.



(좌)안야 지오우로바. (우)요요 카오.



시타 아벨란



봄이면 흐드러지게 피는 개나리처럼 런웨이에 샛노란 룩들이 이어졌다. 시즌을 앞서는 컬러지만 발 빠른 패션 인플루언서들은 이미 자신만의 방식으로 입고 거리로 나섰다. 겨울 동안 옷장을 채웠던 칙칙한 블랙 아이템들을 노란색과 함께 매치하면 봄까지 화사하게 즐길 수 있을 듯! ::패션, 2019ss, 트렌드, 스타일링, 노랑, 옐로우, 봄코디,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