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감충만의 순간 #2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드로잉부터 위빙, 가구 등 자기만의 방식으로 컬러를 조합하는 아티스트 4명의 공간에서 보낸 오후. ::패션, 컬러, 네온, 영감,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AT BLUE HOUR



실 뭉치가 솜사탕처럼 뒤엉켜 있는 위빙 작업실.

카디건, 목걸이, 퀼팅 백 모두 가격미정 샤넬.




시간이 다르게 흐르는 블루 아워 작업실에서 포근한 니트 톱을 입고 휴식을 취하는 그녀.

니트 톱 가격미정, 터틀넥 4만9천원, 코듀로이 팬츠 9만9천원, 체인 백 4만9천원 모두 자라. 귀고리 1백25만원 구찌.



AT TMO SHOP



TMO 숍에서 컬러 블록 장난감처럼 컬러를 조합한 룩을 입고 브로셔를 보고 있는 그녀.

셔츠 23만9천원, 팬츠 24만9천원 모두 캘빈클라인 진. 터틀넥 5만9천원 H&M. 선글라스 32만원 젠틀몬스터. 미디 부츠 1백55만원 펜디.




강렬한 레드 컬러 팬츠를 입고 각 면을 다른 색으로 조합한 의자에 앉았다.

셔츠, 팬츠, 스카프 모두 가격미정 니나리치. 7만9천원 자라.

드로잉부터 위빙, 가구 등 자기만의 방식으로 컬러를 조합하는 아티스트 4명의 공간에서 보낸 오후. ::패션, 컬러, 네온, 영감,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