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백은 '로고 자랑'이 대세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브랜드 로고가 대문짝만한 가방 트렌드는 여전히 유효하다. 과감한 타이포 디자인과 빈티지한 로고 패턴이 더해져 새로운 로고 변천사를 보여주고 있다. ::패션, 가방, 로고백, 가방트렌드, 런웨이, 로고패턴, 펜디, 발망, 디올, 루이비통, 샤넬, 생로랑, 비비안웨스트우드, 빔바이롤라,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패션,가방,로고백,가방트렌드,런웨이

 SAY MY NAME 감추는 게 미덕인 시대는 지났다. 취향을 반영한 로고 백이 당당한 애티튜드를 만든다.  2백67만원 루이 비통. 3백만원대 디올.2백35만원 펜디. 가격미정 샤넬.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가격미정 비비안 웨스트우드. 51만8천원 빔바이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