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터 필수 '치팅 데이'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다이어트 나흘째쯤 절실하게 생각나는 것. 피자, 파스타, 육즙이 가득한 수제 버거…. 지난날엔 그 유혹을 참기 위해 몸부림쳤다면, 더 이상 그럴 필요가 없다. | 보디,건강,헬스,다이어트,다이어터

 OLD RULE  흔들리면 실패한다.  NEW RULE  치팅 데이가 당신을 성공으로 이끈다.가끔 넘어진다고 해서 그 레이스가 완전히 끝나는 건 아니기 때문. 시드니 대학교의 비만 연구팀이 발표한 결과가 그 근거다. 연구팀은 실험 쥐에게 일정 기간 동일한 칼로리의 음식을 제공한 후 한 집단에는 2~3일 동안만 음식을 무제한으로 주고, 다른 집단엔 6일 동안 이전과 동일한 칼로리의 음식을 제공했다. 결과는 놀랍게도, 전자 실험 쥐들의  체중이 더 감소했다. 수석 연구원 아만다 샐리스는 “칼로리를 제한하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겐 ‘휴식’이 필요합니다. 계속해서 섭취량이 줄어들 경우 우리 몸이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에너지를 적게 소모하기 때문이죠. 그동안 식이 조절을 열심히 했다면, 하루쯤 혹은 한 끼쯤 다이어트와 상관없는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체중이 이전처럼 쉽게 증가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한다.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은 장기 레이스다. 긴 경기를 실패 없이 이끌고 싶다면 목표를 현실적으로 조정할 것. 고삐 풀린 먹방을 하는 실수도 당신의 계획 안에 집어넣으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