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러시아 패피는 이렇게 입는다(1)

패션모델뿐 아니라 디자이너, 스타일리스트까지 패션계에서 러시아는 요즘 가장 힙한 나라 중 한 곳. 각기 다른 스타일을 가진 러시아 출신 패션 피플들의 룩을 집중 탐구했다.

BYCOSMOPOLITAN2018.08.27



브라질에 지젤 번천이 있다면 러시아엔 나탈리아 보디아노바가 있다. 실키한 블라우스에 포멀한 팬츠를 입고 완벽한 몸매를 뽐낸 그녀는 러시아 대표 패션 아이콘답다.




1 14만8천원 스톤헨지. 2 57만8천원 빈스. 3 1백95만원 골든듀. 4 가격미정 바네사 브루노 아떼. 5 1백10만원대 프라다. 6 51만원 마이클 마이클코어스. 




2000년대 전성기를 보낸 사샤 피보바로바는 미술을 전공해 최근 디올의 2018 S/S 캠페인에서 직접 그림을 그리며 포즈를 취했다. 거리에선 여전히 자유분방한 스타일을 즐긴다.




1 10만9천원 캘빈클라인 진 액세서리. 2 6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3 3만8천원 알라인. 4 1백50만원 펜디 타임피스 by 갤러리어클락. 5 15만9천원 리바이스. 6 가격미정 마이클 마이클코어스. 




패션 저널리스트답게 매 시즌 트렌드를 빠르게 흡수하는 나타샤 골든버그. 아방가르드한 셀린느 룩도 네트 백, 골드 액세서리를 더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소화했다.



1 5만9천원 자라. 2 84만5천원 랑방 컬렉션. 3 48만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4 53만8천원 포망데레 by 라움. 5 1백58만원 쥬세페 자노티. 6 56만8천원 로플러랜달 by 라움. 

Keyword

Credit

  • 에디터 김지회
  • 사진 (제품)최성욱, 이종수, (셀렙)Getty Images
  • 어시스턴트 김지영
  • 디자인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