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속옷 취향? (1)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로맨틱, 성공적. 그러나 로맨틱의 기준은 저마다 다르다. 잊지 못할 밤을 위해 에디터들이 각기 고른 준비물은?


1 가격미정 라펠라. 2 13만원 딥티크. 3 가격미정 어그. 4 9만8천원 원더브라. 5 브라 11만9천원, 브리프 6만9천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 6 2만9천5백원 빈티지 헐리우드


LADY IN LACE

대놓고 드러내는 것보다 은근하게 비치는 게 더 섹시한 법. 특별한 날엔 보일 듯 말 듯 아슬한 레이스 소재의 브라렛과 브리프를 선호한다. 좀 쑥스러울 수 있으니 평소에 즐겨 입는 얇은 저지 소재의 가운은 필수! 아직 도전해보진 않았지만 전체를 레이스 소재로 마감한 보디슈트도 언젠가 과감하게 입어보고 싶다. 그 전에 혹독한 다이어트부터 해야 하지 않을까…. -패션 디렉터 전선영


1 가격미정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2 브라 6만4천원, 브리프 3만6천원 모두 에탐. 3 6만8천원 누마레. 4 8만9천원 플레이텍스. 5 3만5천원 H&M. 6 가격미정 구찌 by 매치스 패션


WHITE NIGHT

온전히 섹시하고 싶은 날에 선택하는 것은 올 화이트 란제리다. 스킨 톤과 어우러지는 화이트 레이스 브라에 손바닥만 한 T 팬티. 여기서 중요한 건 화이트의 톤. 의사 가운처럼 차가운 느낌이 아니라 미색이 도는 부드러운 화이트여야 한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신경 쓰지 않은 듯 걸칠 수 있는 티셔츠도 준비한다. 섹시한 란제리에 티셔츠는 의외의 조합이지만 바로 그 점 때문에 효과는 배가된다. - 디지털 에디터 안새롬


로맨틱, 성공적. 그러나 로맨틱의 기준은 저마다 다르다. 잊지 못할 밤을 위해 에디터들이 각기 고른 준비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