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짐싸기!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에디터에게 듣는 여행 패션 꿀팁. | 패션,짐싸기,여행,패션에디터,여행가방

이경은(프리랜스 에디터, @kerhee)1 여행하고 싶은 도시 니스에서 칸, 마르세유로 이어지는 남프랑스. 2 버킷 리스트 수영장이 있는 주택을 빌려 먹고 자고 수영하는 나날을 보내고 싶다. 3 듣고 싶은 음악 피닉스의 ‘Summer Days’. 4 트렁크에 꼭 챙기는 것 수영복! 호텔을 고를 때도 수영장이 있는지 꼭 체크한다. 5 패킹 팁 직구할 때 오는 에어캡 지퍼 백을 모아뒀다가 화장품 패킹에 활용한다. 6 공항 룩 스웨트셔츠와 적당히 통이 있는 데님 팬츠. 노트북은 배낭에 꼭 챙긴다. 7 휴양지 룩 스파게티 스트랩 롱드레스! 8 함께 매치할 액세서리 플립플롭, 위빙 백과 가는 반지 여러 개. 9 여행지에서 쇼핑할 것 한국에선 구하기 힘든 콩테 치즈. 1 13만9천원 데이즈 데이즈.  2 67만8천원 빈스.  3 14만원 스톤헨지.  4 25만원 마이클 마이클코어스. 5 19만8천원 게스 진.  6 7만9천원 콜라보토리.  7 10만9천원 버켄스탁.  8 69만원 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