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도 스타일링이 필요해?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은밀하게 감춰왔던 언더웨어를 밖으로 꺼낼 때가 됐다. 아직은 어색하고 어렵기만 하다고? 몇 가지 스타일링 팁만 알면 도전해볼 맘이 절로 생긴다.


TRAINING PANTS + BRIEFs

트레이닝팬츠 위로 살짝 보이는 스포티한 브리프는 때때로 하늘하늘한 실크 언더웨어를 능가할 정도로 관능적이다. 평소 운동으로 다진 잔근육이 함께 드러난다면 더할 나위 없을 테고.

트레이닝팬츠 8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브라 5만9천원, 브리프 3만9천원 모두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반지 9만4천원 엠주.


SUIT + CORSET TOP

남자 친구의 옷을 빌려 입은 듯 넉넉한 오버사이즈 슈트를 즐겨 입는다면 주목할 것. 그동안 이너 웨어로 셔츠나 티셔츠를 선택해왔다면, 이번엔 코르셋 톱으로 반전 매력을 꾀해보면 어떨까? 남성적인 실루엣과 여성스러운 디테일이 의외로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

재킷, 팬츠 모두 가격미정 포츠 1961. 코르셋 톱 1백26만5천원 라펠라. 반지 모두 가격미정 지지앤쥬.


SHIRT + BRALETTE

브라렛이 보이도록 셔츠나 셔츠 드레스 단추를 풀어 연출하는 방법이다. 펜던트가 작거나 줄이 가는 목걸이를 여러 개 더해 레이어드하면 더욱 감각적이다. 여름휴가지에서 리조트 룩을 이런 방식으로 소화해봐도 좋겠다.

셔츠 드레스 4백50만원 에밀리오 푸치. 브라렛 10만6천원 메종르자비. 벨트 18만원 폴로 랄프 로렌. 목걸이 (위)18만원 드와떼. (아래)7만9천원 엠주.


T-SHIRT + CAMISOLE

언더웨어 룩을 아직 시도해본 적이 없는 초보자라면 이 단계부터 따라 해보길 추천한다. 티셔츠 위에 브라렛이나 캐미솔을 더하는 간단한 방법으로 밋밋한 티셔츠 룩에서 탈피할 수 있다. 일자로 똑 떨어지는 데님 팬츠와 함께 캐주얼하게 연출한다.

가운 21만8천원 렉토. 브라렛 6만2천원 에탐. 티셔츠 5만원 헤인즈×칼라 바이 분더샵. 데님 팬츠 21만9천원 리바이스. 목걸이 6만9천원 엠주.


SEE-THROUGH TOP + BIKINI TOP

속이 비치는 시스루 톱은 그 안에 받쳐 입은 언더웨어를 돋보이게 하는 일등공신. 시스루 스타일링에서 속옷 대신 활용할 수 있는 것이 비키니 톱이다. 속옷보다 컬러나 패턴이 화려한 반면 실루엣은 더 심플하기 때문에 겉옷과 같이 연출하기에도 부담이 적다.

시스루 톱 5만9천원 로클. 비키니 톱 83만원 미쏘니. 스커트 37만9천원 마쥬. 벨트 1백10만원대 로저 비비에.

은밀하게 감춰왔던 언더웨어를 밖으로 꺼낼 때가 됐다. 아직은 어색하고 어렵기만 하다고? 몇 가지 스타일링 팁만 알면 도전해볼 맘이 절로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