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샤 패션 도전?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출국을 앞두고 늘 ‘무엇을 입고 공항에 가야 할까?’라는 고민에 빠진다면, ‘공항 패션 전문가’라 칭해도 좋을 법한 셀렙들의 룩을 보고 힌트를 얻을 것.::공항패션, 케샤, 프린트, 스트리트, 보헤미안,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케샤는 대담하다. 공항 패션 역시 늘 남다른데, 구찌 파자마 팬츠를 비롯해 프린트와 컬러가 돋보이는 아이템을 자유자재로 활용한 그녀의 스타일에서 힌트를 얻어 스트리트 무드가 살아 있는 보헤미안 룩을 즐겨볼 것.




33만원 모스키노.




가격미정 프라다.



7만8천원 질스튜어트.




2만5천원 앤아더스토리즈.




29만원 겐조.




63만8천원 바네사 브루노.

출국을 앞두고 늘 ‘무엇을 입고 공항에 가야 할까?’라는 고민에 빠진다면, ‘공항 패션 전문가’라 칭해도 좋을 법한 셀렙들의 룩을 보고 힌트를 얻을 것.::공항패션, 케샤, 프린트, 스트리트, 보헤미안,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