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은 B&W가 진리?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도심 속 호텔 수영장이라면 어떤 수영복이 가장 잘 어울릴까?::블랙앤화이트, 수영복. 비키니, 스윔웨어, 휴가지패션,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점퍼 2백19만원 발렌티노. 스윔슈트 13만9천원 데이즈데이즈. 모자 1만원대 H&M. 귀고리 10만8천원 빔바이롤라. 스니커즈 가격미정 루이 비통.


MODERN SPORTISM

올여름 당신의 휴가 목적지가 도심 속 호텔 수영장이라면 어떤 수영복이 가장 잘 어울릴까? 정답은 어디에나 무난하게 입기 좋은 블랙&화이트 컬러의 수영복이다. 이때 왠지 심심한 느낌의 모노톤 수영복을 평소와는 다르게 스타일링하고 싶다면 점퍼나 스니커즈를 더해 스포티한 무드를 살려보자. 햇빛을 가려주는 라피아 소재 모자나 큼직한 사이즈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면 훨씬 더 멋스럽다.




비키니 브라 3만9천원, 브리프 3만5천원 모두 코스.




가격미정 알렉산더 왕.




49만9천원 쟈딕앤볼테르.




27만8천원 빔바이롤라.




80만원대 미우미우 by 룩소티카.




7만5천원 타미진스.




9만8천원 럭키슈에뜨.




5만9천원 자라.




9만8천원 바이더씨 니키.




1백58만원 이자벨 마랑.




2만5천원 H&M.

도심 속 호텔 수영장이라면 어떤 수영복이 가장 잘 어울릴까?::블랙앤화이트, 수영복. 비키니, 스윔웨어, 휴가지패션,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