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 서머 캐리어 엿보기 || 코스모폴리탄코리아 (COSMOPOLITAN KOREA)
Fashion

에디터 서머 캐리어 엿보기

한 해의 쉼표와도 같은 여름휴가를 맞아 패션 에디터들의 좌표는 어디로 향했을까? 여행지에 따라 각자의 취향이 묻어나는 에디터들의 가방 속 아이템들을 살펴보자.::휴가, 휴양지, 휴양지패션, 여름패션, 패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COSMOPOLITAN BY COSMOPOLITAN 2018.06.29


올해는 프랑스 남부의 휴양지 니스로 떠날 계획! 해변가에 커다란 비치 타월을 펼치고 그 위에 누워 광합성을 실컷 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 모던한 캐리어 속에 즐겨 입는 스트라이프 티셔츠, 낙낙한 핏의 네이비 쇼츠, 선글라스, 소설책 하나는 필수. 영화 <리플리> 속 귀네스 팰트로처럼 레트로 무드의 수영복 위에 화이트 셔츠를 질끈 묶어 스타일링하면 멋질 듯. -전선영




17만8천원 라코스테 라이브.




(위부터)21만8천원 YMC. 84만원 구찌. 




9만9천원 스튜디오 톰보이.




(위부터)14만4천원 레이밴 by 룩소티카. 9만5천원 하이칙스.




46만2천원 닷드랍스.

Keyword

Credit

    에디터 김지회
    사진 이종수, 최성욱
    어시스턴트 신아라
    디자인 이효진

오늘 하루 이 창 열지 않음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