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한 끗 차'가 좌우한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제모 못지않게 톤업 케어가 필요한 이유!::제모, 왁싱, 착색, 미백, 뷰티,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 제모,왁싱,착색,미백,뷰티

 비키니 태가 달라지는 한 끗 차 왁싱 직후에는 털과의 전쟁에서 이긴 듯한 기분이 들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라는 사실. 유난히도 굵었던 털이 빠져나온 자리는 마치 검은깨처럼 거뭇한 모근이 여전히 눈엣가시처럼 목격되고, 겨드랑이나 Y존의 거뭇한 착색 흔적은 털이 사라져 휑해진 그곳에서 유독 돋보이기 마련이다. 피부가 접히거나 마찰이 빈번하게 생기는 부위는 멜라닌 색소의 활성도가 높아져 색소침착이 더 심해지는 편. 특히 Y존의 경우 피지선이 적어 쉽게 건조해지는데, 여기에 꽉 끼는 속옷이나 스타킹, 데님 팬츠 착용이 혈액순환 정체를 유발해 착색이 더 생기기 쉽다. 무대 위의 아이돌이나 화보 촬영장에서의 셀렙들은 팔을 번쩍 들고 다리를 쩍쩍 벌려도 거뭇하기는커녕 살이 탄력 있어 보이기까지 하는데 대체 왜 우리는 손 한번 번쩍 들기 힘든 걸까? “요즘은 제모 시술과 미백 톤업 케어를 패키지로 묶어놓은 곳이 많아요. 연예인들은 당연히 필수 코스죠. 면도를 자주 하다 보면 아무리 건강한 피부라도 접촉성 피부염 등이 발생하고 그 흔적이 고스란히 염증 후 색소침착으로 이어지게 되거든요. 요즘처럼 본격 여름을 앞둔 시기에는 제모 못지않게 은밀한 부위의 톤업 케어가 필요한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죠.” 무무왁싱스튜디오 장정윤 대표의 설명이다. 그럼 이미 커피색으로 착색된 지저분한 사각지대는 어떻게 케어하는 게 좋을까? 가장 효과적인 건 단연 시술. 잡티나 기미 케어에 주로 사용되는 레이저 토닝 치료를 반복적으로 받으면 피부 턴오버 주기가 빨라지며 살이 서서히 뽀얗게 재생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뭐니 뭐니 해도 평소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매일 얼굴을 세안하고 보습제를 바르듯 착색이 걱정되는 부위에는 반드시 비타민 C 유도체나 나이아신아마이드 성분을 담은 보디용 제품을 꾸준히 바르는 습관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