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벌 룩 승자는?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큼지막한 로고, 움직이기 편한 소재로 연출한 스포티 룩은 페스티벌의 흥겨운 분위기를 더해준다.


RIHANNA

리한나는 스포티 룩을 입고도 글래머러스한 매력을 발산하는 방법을 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드러내기보다 상체는 타이트한 집업 톱을 입고 팬츠는 루스한 핏으로 매치하는 것!

1 5만9천원 뉴발란스. 2 12만원 지샥. 3 26만8천원 럭키 슈에뜨. 4 23만8천원 레이첼 콕스.


WINNIE HARLOW

백반증인 피부를 당당하게 드러내는 크롭 톱과 데님 쇼츠를 입은 위니 할로. 짧은 길이의 크롭 톱을 입을 땐 활동성을 위해 브라톱을 이너로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 8만9천원 캘빈클라인 퍼포먼스. 2 8만9천원 리바이스. 3 86만원 모스키노.


BRANDI CYRUS

브랜디 사이러스는 박시한 티셔츠를 미니드레스처럼 연출했다. 스포티한 양말, 록 스피릿을 불어넣는 워커 부츠도 페스티벌 분위기에 잘 어울린다.

1 65만원 겐조. 2 11만9천원 스튜디오 톰보이. 3 16만8천원 닥터마틴.


AiMEE SONG

LA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의 멋을 제대로 아는 아미 송. 코첼라 밸리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선 웨스턴 룩부터 드라마틱한 드레스 룩까지, 출석 도장이라도 찍듯 매일 다른 룩을 입고 등장했다.

1 21만5천원 스와로브스키. 2 21만원 레이밴. 3 67만4천원 이자벨 마랑 에뚜왈. 4 가격미정 아크네 스튜디오.


큼지막한 로고, 움직이기 편한 소재로 연출한 스포티 룩은 페스티벌의 흥겨운 분위기를 더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