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기 좋은 프린트 룩?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평소 입지 않는 프린트를 과감하게 즐기기 좋은 때다. 하나로 강렬하게 연출하거나, 의외의 조합으로 새로운 시도를 해보기에도 부담이 적다. | 패션,셀렙,프린트룩,페스티벌룩,베케이션룩

Taylor hill 사랑스러운 깅엄 체크 드레스를 입은 테일러 힐. 깅엄 체크 룩은 스트로 소재의 액세서리, 나무 굽 슈즈를 더하면 피크닉 룩으로도 손색없다.  1 21만5천원 타미 힐피거.  2 38만원 모스키노.  3 39만원 마이클 마이클코어스.WHITNEY PORT 야자수 프린트와 잔잔한 꽃무늬 스커트를 매치한 그녀. 과감한 프린트 룩에 포멀한 리넨 재킷을 매치하니 전혀 다른 룩으로 변신했다. 1 97만9천원 쟈딕앤볼테르.  2 59만8천원 포망데레.  3 82만원 롱샴. SOKO자신만의 스타일이 확실한 소코는 뮤직 페스티벌에서도 개성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프린트 티셔츠와 구찌의 빈티지한 도트 패턴 스커트를 매치하고 여기에 베레를 더한 룩으로! 1 90만원대 디올.  2 18만5천원 스테판 크리스티앙.  3 1백90만원대 프라다.  4 가격미정 닥터마틴.평소 입지 않는 프린트를 과감하게 즐기기 좋은 때다. 하나로 강렬하게 연출하거나, 의외의 조합으로 새로운 시도를 해보기에도 부담이 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