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극과극 #이어링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모 아니면 도! 올봄 트렌드가 그렇다. 양자택일을 피할 수 없으니 극과 극의 아이템 속에서 옷 입는 재미를 만끽해볼 것. | 이어링,볼드이어링,서로다른귀고리,액세서리,패션

(왼쪽부터)77만원 셀린느. 5만원대 앤아더스토리즈. BOLD vs ASYMMETRIC꼭 같아야 하는 두 짝은 젓가락. 꼭 같지 않아도 되는 두 짝은 귀고리. 올봄 르메르, 자크뮈스, 베르수스 베르사체 등은 색과 소재, 크기가 서로 다른 귀고리를 대거 선보였다. 새 귀고리를 살 작정이 아니라면 창의력을 발휘해 서랍장을 털어 나만의 조합을 궁리해보는 게 숙제일 터. 굳이 두 짝일 필요도 없다. 버버리나 드리스 반 노튼, 프로엔자 스쿨러는 귀고리는 하나로도 충분하다고 주장한다. 한편 주얼리가 작고 반짝거리는 건 다 옛날 얘기. 크고 번쩍거릴수록 트렌드에 부합한다. 그래서 하이주얼리보다 패션 하우스의 주얼리가 대세다. 다이아몬드보다 커서 시선은 곱절이나 끌어모으는데 가격은 훨씬 저렴하니까. 옷을 만드는 브랜드가 귀고리까지 제작하니 완성된 스타일도 구멍 없이 촘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