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둥이' 화장품 고르는 팁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인체에 안전한 성분, 지구를 괴롭히지 않는 성분을 늘 염두에 두고 제품을 고를 수는 없을 것. 그렇다면 다음 인증 마크가 붙어 있는지를 확인해보는 것도 방법! | 화장품성분,성분,환경,오염,인증마크

 에코서트 에코서트는 1991년 프랑스에 설립된 오가닉 인증 기관이다. 원료의 재배&제조 방법, 제품 관리, 제조 공정 관리까지 전 과정에 걸쳐 철저한 평가 기준을 갖고 있으며 매년 1회씩 재심사하면서 인증서를 발급해주고 있다. 에코서트 인증이 찍혀 있는 화장품은 제품 내 성분의 95% 이상이 천연 성분이고 파라벤 같은 유해 성분을 포함하지 않았음을 뜻한다.   EWG VERIFIED™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비영리 환경 단체 EWG. 이 마크는 EWG가 운영하는 화장품 부문 제품 안정성 인증 프로그램을 통과한 제품에만 부여한다. EWG는 화장품을 안전에서 주의 단계까지 0~10으로 등급을 매기는데 이 중 0~2등급을 받은 제품만 이 인증 마크를 획득할 수 있단 사실. 그 외 제조, 생산까지 화장품 품질 관리도 꼼꼼히 체크해 마크를 부여한다고.  USDA 오가닉 USDA는 미국 내 농축산물의 재배·경작을 책임지는 연방 정부 조직이다. USDA 오가닉 인증 마크를 받기 위해서는 반경 3km 이내, 최소 3년간 살충제, 화학비료를 쓰지 않은 천연 원료를 95% 이상 함유해야 한다고. 100% 함유한 제품은 그린 컬러가 아닌 블랙 컬러의 인증을 부여한다. 코스메비오 프랑스 유기농 화장품 협회에서 인증하는 마크로, 에코서트 인증을 받은 화장품에 한해서만 코스메비오 신청 자격이 주어진다. 에코서트가 원료에 대한 승인이라면 코스메비오는 원료 인증을 통과한 완제품을 또 검증한다고 생각하면 쉽다. 코스메비오 마크를 단 화장품은 200% 신뢰해도 된다는 뜻!  이 성분만은 체크하자! 다음은 화장품 제작에 100% 안쓰기는 힘들지만 피부에도, 환경에도 결코 이롭지 않은 성분들. 성분 표를 확인한 뒤 가능한 포함되지 않았거나 덜 들어간 제품을 택하자.   파라벤 파라벤은 화장품 합성 보존제, 즉 방부제를 말한다. 미량이 피부에 닿을 경우에는 괜찮지만 다량이 계속 축적되면 단순 피부 질환을 넘어 내분비계 교란을 일으켜 성조숙증, 임신중독증, 유방암에 걸릴 위험도를 높인다고 알려져 있는 성분이다. 프탈레이트 일부 매니큐어와 향수에 포함된 화학물질로 피부를 통해 흡수되면 성장과 생식에 영향을 줄 수 있는데, 심할 경우 불임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옥시벤존 자외선 차단제에 주로 쓰이는 옥시벤존은 염증과 관련이 있다. 피부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고 흡수가 잘돼 체내에서 호르몬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PEG 합성 계면활성제를 언급할 때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성분. 피부에 염증을 일으키며 발암 물질로 작용할 수 있는 연화제로 꼽힌다. 인공 향 인위적으로 좋은 향을 내기 위해 가공된 향료. 두통, 발진, 색소침착, 기관지 자극, 메스꺼움 등을 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