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극과극 #옷핏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모 아니면 도! 올봄 트렌드가 그렇다. 양자택일을 피할 수 없으니 극과 극의 아이템 속에서 옷 입는 재미를 만끽해볼 것. | 팬츠,스트레이트,와이드,바지,패션

(왼쪽부터) 통 넓은 팬츠와 스니커즈를 매치해 편안하게 스타일링한 베로니카 헤일브루너. 흰색 슈트를 차려입은 줄리안 무어. WIDE vs STRAIGHT허벅지부터 발목까지 일자로 뚝 떨어지는 스트레이트 핏은 심플하다. 군더더기가 없이 명쾌하다. 그중 허리선이 높은 건 종일 외부 활동을 해도 넣어 입은 셔츠가 쉬이 흐트러지지 않는다. 스트레이트 핏 팬츠를 입은 여성은 똑똑하고, 어려운 일도 거뜬하게 처리할 것만 같은 인상을 풍긴다. 쭉 뻗은 이 핏을 비즈니스 슈트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것도 당연한 일. 단, 통이 넓은 팬츠를 입은 여성에겐 여유가 있다. 까끌까끌하고 바람이 시원하게 통하는 리넨이나 피부에 닿는 감촉이 매끈한 실크처럼 호화로운 소재에서 오는 고급스러움도 여기에 한몫을 더한다. 걸음걸이까지 갈대의 곡선처럼 낭창낭창해질 것 같은 착각. 균형을 맞추려면 재킷 또한 넉넉한 사이즈를 고르는 것이 팁이다. 남친의 옷을 빌려 입은 듯한 실루엣에서 오는 섹시한 매력을 어필할 수 있다.모 아니면 도! 올봄 트렌드가 그렇다. 양자택일을 피할 수 없으니 극과 극의 아이템 속에서 옷 입는 재미를 만끽해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