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을 타면 살이 빠진다?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벽에 달린 줄을 잡고 매달렸다가 올라탔다가, 이리 돌리고 저리 돌리며 요가 동작을 한다. 스파이더맨이라도 된 듯 벽을 타고 나니 어느새 어깨, 허리, 옆구리, 허벅지가 따로 마사지받은 것처럼 부위별로 개운하다. 일명 ‘월(wall) 요가’, ‘타이프(TAIP) 요가’다. | 보디,헬스,운동. 윌요가,타이프요가,요가

은은한 조명과 향초 냄새에 절로 마음이 차분해지는 요가 스튜디오로 들어섰다. 근데 웬 낯선 광경이 펼쳐진다. 바닥에는 요가 매트가, 벽면엔 용도를 알 수 없는 두꺼운 스트랩이 죽 달려 있다. 클라이밍 자일처럼 위압적인 줄에 거꾸로 매달리고, 벽을 타고 올라갔다가 줄을 꼬아 몸을 활처럼 늘이고…. 기이하면서도 아름다운 동작이 펼쳐진다. 기구를 쓰는 필라테스도 아니고, 공중에 매달려 하는 플라잉 요가도 아닌 이 생경한 운동은 해외에서 ‘월(wall) 요가’라고 부르는, 국내에 들어온 지 두 달 남짓 된 신상 요가다. 이 운동을 처음 들여온 ‘타우요가’의 여동구 마스터는 “요가는 원래 정신 수련이 목적이었지만 하나의 운동으로 대중화되면서 맨손으로 하는 것 외에 도구를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이를 가리켜 ‘아헹가 요가(보조 도구를 사용하는 인도 전통요가)’라고 해요. 아헹가 요가의 한 종류가 바로 ‘타이프 요가’입니다”라고 설명한다. 벽과 스트랩을 이용해 안전하고 바른 몸을 만드는 요가로, 국내에 처음 들여오면서 타이프(TAIP:Therapeutic Alignment In Prop, 도구와 벽을 활용하는 치료 목적) 요가라는 이름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타우요가’ 서울 청담점과 천안·경주점에서만 체험할 수 있다. 이 독특한 요가를 배우기 위해 코스모 보디 프렌즈들이 모였다.웬만한 운동은 거의 섭렵하다시피 한 프렌즈들에게도 벽에 걸린 보라색 스트랩의 ‘위엄’은 낯설었다. 기대와 두려움이 뒤섞인 얼굴을 한 이들에게 여동구 마스터는 “독일에서 개발한 월 요가 전문 스트랩으로 100kg이 넘는 사람도 거뜬히 매달릴 수 있는 아주 튼튼한 줄이에요”라고 안심을 시켰다. “초보부터 프로페셔널까지 모두가 할 수 있는 요가가 바로 월 요가예요. 다만 처음이라 많이 생소할 테니까 제 설명을 잘 듣고 차근차근 따라 해야 해요.” 요가에서 가장 중요한 호흡법을 잊지 않고 어깨를 풀어주는 준비운동부터, 스트랩을 감고 매달려 옆구리를 죽 늘려주는 동작, 벽에 발을 디디고 올라가 엉덩이가 하늘로 솟은 채 상·하체를 동시에 풀어주는 ‘다운 독’ 자세까지, 마스터가 시범을 보일 때마다 “저걸 어떻게 하지?”라며 걱정하던 보디 프렌즈들도 곧잘 따라 했다. 익숙한 요가 동작이라 해도 스트랩을 이용해 벽을 타고 매달려서 하는 건 완전히 다른 경험이었다. “머리를 아래로 하는 동작이 많기 때문에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으니까 동작과 동작 사이 반드시 머리를 벽에 대고 잠깐의 ‘명상 타임’을 가져야 해요.” 같은 1시간 요가라도 좀 더 다양한 동작을 해볼 수 있다는 게 타이프 요가의 장점. 매트에서는 고도로 훈련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물구나무서기도 벽과 줄의 도움을 받아 비교적 손쉽게 할 수 있다. 필라테스 강사인 윤정아 씨는 “바닥에 매트를 깔고 하는 요가보다 매달려서 이리저리 움직이니 훨씬 더 시원한 느낌이에요. 오랜만에 굉장히 집중하며 운동했어요”라는 반응이었고, 윤자경 씨도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저 같은 회사원들은 어깨가 잘 뭉치고 뻐근한데, 이걸 하니까 뭉친 게 많이 풀리는 느낌이에요. 마사지받는 것보다 더 좋아요”라며 만족스러워했다.타이프 요가의 원리 자체는 공중에 매달려 하는 플라잉 요가와 비슷하다. 대신 플라잉 요가는 고도의 균형감이 필요해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반면, 타이프 요가는 벽이 지탱해주기 때문에 초보도 쉽게 시작할 수 있다. 또 스트랩이 강하게 버텨주면서 체중을 완전히 실을 수 있기 때문에 같은 동작을 해도 더 시원하고 개운한 느낌을 준다. 요가는 어렵고 재미없는 운동이다? 이런 생각은 이제 버려도 될 것 같다. 요가의 세계는 이처럼 점점 넓어지고 있으니까! 숨은 근육을 깨우는 자세1 허벅지 허벅지 뒤쪽의 햄스트링과 안쪽 내전근을 완전히 풀어주고 강화해주는 동작. 바닥에서는 유연성이 굉장히 필요한 동작이지만 스트랩을 이용해 두 근육을 좀 더 안전하고 손쉽게 스트레칭해준다.2 척추 종일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 하체가 약해지면 허리 척추의 압력이 높아져 통증이 온다. 이 자세는 하체 근력 강화와 척추를 풀어주는 효과가 있어 허리 통증 개선에 좋다.3 등 스마트폰 사용으로 굽은 등은 몸의 양 측면 근육을 짧게 만들고, 허리와 목의 통증을 유발한다. 발끝부터 엉덩이, 척추를 거쳐 팔까지 몸 전체를 길게 스트레칭해주는 자세다.4 어깨 스트랩을 단단히 돌려 잡고, 어깨부터 체중을 완전히 줄에 의지해 몸을 비트는 자세. 뻐근한 어깨를 완전히 풀어주고, 등에서 엉덩이, 허벅지까지 이어지는 근육 강화에 도움이 되는 동작이다.벽에 달린 줄을 잡고 매달렸다가 올라탔다가, 이리 돌리고 저리 돌리며 요가 동작을 한다. 스파이더맨이라도 된 듯 벽을 타고 나니 어느새 어깨, 허리, 옆구리, 허벅지가 따로 마사지받은 것처럼 부위별로 개운하다. 일명 ‘월(wall) 요가’, ‘타이프(TAIP) 요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