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밤을 칵테일에?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배스밤을 욕조가 아닌 술잔에 넣는다고? 이거야말로 지금 가장 힙한 술이다.


욕조에서 갖가지 색깔과 화려한 기포로 영롱한 물결을 만들어내는 배스밤. 이제 그 영롱함을 칵테일에서도 찾을 수 있게 됐다. 이름하여 칵테일 피저! (피저의 ‘fizz’는 거품이 이는 현상을 의미한다)


미니 배스밤처럼 생긴 피저는 마가리타 맛이 나는 식재료를 뭉쳐 공 모양으로 만든 것! 테킬라에 쏙 넣으면 화려한 기포가 일며 특유의 맛을 풍긴다. 그 종류는 일곱 가지로 패션프루트, 할라피뇨, 리치, 차이 씨드, 토마토와 타임, 셀러리와 엘더플라워, 식초에 절인 매실과 다시마 차, 그리고 오랜 마멀레이드와 쉐리까지 입맛에 따라 고를 수 있다.


피저를 만든 이는 머들링 메모리즈의 코디 골드스틴. 그는 마가리타의 날을 기념해 테킬라 브랜드 패트론과 함께 피저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시중에 판매되지 않는다는 것이 함정. 회원제로 운영되는 뉴욕 클럽 노우드(Norwood)에서만 맛볼 수 있는데, 마가리타의 날(2월 22일)만큼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다는 사실! (그래도 시중 판매가 되지 않는 건 여전히 아쉬운 부분이다. 배스밤 반신욕을 즐기며 피저 칵테일을 한 모금 들이키는 건 상상만으로도 행복하니까!) 그 가격은 피저 하나에 30달러, 7개 세트에 200달러니 테킬라를 좋아하는 친구와 함께 여러 맛을 즐겨볼 것을 권한다.


이 기사는 코스모폴리탄 US 웹사이트의 ‘Oh Nothing, Just Edible Bath Bombs for Your Tequila Now Exist’를 참고해 작성했습니다.


배스밤을 욕조가 아닌 술잔에 넣는다고? 이거야말로 지금 가장 힙한 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