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잇걸의 옷장 |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COSMOPOLITAN KOREA)

새로운 아이콘에 목마르다고? 자신만의 단단한 커리어를 쌓아가며 스타일까지 주목받는 2명의 아이콘을 소개한다.


블랙 니트톱과 함께 지암바의 과감한 페이즐리 패턴을 매치한 룩.


MILLIE BOBBY BROWN

지금 가장 뜨거운 10대인 밀리 바비 브라운은 미국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로 주목받기도 했다. 스트라이프부터 플라워 프린트까지 나이에 어울리는 발랄한 이미지의 프린트 룩을 시도하며 니콜라 제스키에르, 라프 시몬스 등에게 러브 콜을 받은그녀. 앞으로 어떤 스타일을 보여주며 성장할지 더욱 기대가 된다.


6만9천원 플라스틱 아일랜드. 선글라스 18만9천원 카린. 슈즈 29만8천원 슈콤마보니.

원피스 1백만원대 기라로쉬. 이어링 9만8천원 아가타.


(왼쪽부터) 85만5천원 겐조. 10만3천원 로켓런치.



오스카 드 라 렌타 드레스를 입은 그녀처럼 강렬한 컬러를 선택할 땐 액세서리는 최소화할 것.


GAL GADOT

글래머러스한 매력을 발산하는 갤 가돗은 두 아이의 엄마 역할은 물론 배우로서 탄탄한 커리어를 쌓아가는 ‘원더우먼’! 영화 시사회에서는 가슴골이 드러나는 V넥 드레스와 톱을 매치한 당당한 룩을 주로 선보였는데, 컬러도 레드와 핑크 등 비비드한 컬러를 선택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원피스 가격미정 타라자몽. 56만원 훌라. 53만원 마이클 마이클코어스.

재킷 70만원대 유돈초이. 스커트 가격미정 로맨시크. 이어링 13만8천원 판도라. 슈즈 49만8천원 레페토.


새로운 아이콘에 목마르다고? 자신만의 단단한 커리어를 쌓아가며 스타일까지 주목받는 2명의 아이콘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