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집, 감각적으로 꾸미기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더 좋은 곳으로 이사 가면”, “내 집이 생기면”이라는 핑계로 자신의 공간을 가꾸지 않거나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가? 코스모가 비주얼 디렉터와 공간 디자이너, 패션 디자이너에게 물었다. 적은 노력으로 공간에 ‘취향’을 입히는 방법. | 라이프,라이프스타일,인테리어,공간,김혜지

김혜지 패션 디자이너. 옷을 만들고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골라 소개한다. 보광동의 오래된 집을 발품 팔아 모은 빈티지 소품으로 꾸며 살고 있다. 좋아하는 스폿 거실. 공간이든 소품이든 누군가의 손때가 묻은 걸 좋아한다. 이 집의 거실 벽과 천장은 모두 나무로 이뤄졌는데, 시간의 흔적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나무 특유의 온기와 반질반질 빛나는 윤기가 있어 좋다. 벽 한쪽엔 이 집에 살던 누군가가 아이의 키를 잰 흔적도 있다. 가만히 앉아 이 집이 품은 그런 장면을 상상하는 게 재미있다.김혜지의 거실. 옛날 집의 결을 잘 살려 꾸몄다. 적은 노력으로 공간을 꾸미려면 오래 살 집이거나 내 집이 아닌 이상 인테리어를 자주 바꾸긴 어렵다. 그럴 때 패브릭이 유용하다. 좋아하는 패턴의 천을 벽에 붙이거나, 보기 싫은 걸 가리는 용도로 사용하면 분위기가 꽤 달라진다. 내 경우엔 자연 소재를 좋아해 동네 뒷산을 산책할 때, 혹은 친구들과 바다에 놀러 갈 때 작은 돌, 마른 나뭇가지, 조개껍질 같은 것을 주워 오곤 한다. 누군가는 “그런 걸 왜 주워 오냐”라고 핀잔을 주기도 하지만, 유리 글라스에 돌을 넣거나 나뭇가지를 툭 쌓아놓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데커레이션 아이템이 된다. 공간에서 받는 기쁨 벽 한쪽에 창처럼 달린 장식장은 특히 애정이 가는 가구다. 그 선반에 내가 좋아하는 걸 툭 올려둔다. 수납 기능으로 활용한다기보다 내 일상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 것을 눈에 잘 띄는 곳에 두어 자주 보기 위해서다. 나는 늘 자연과 가까이하고 싶기 때문에 자연을 환기하는 오브제, 좋았던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여행지나 구제 시장에서 산 소품 등을 올려두고 액자처럼 들여다본다. 그런 시간이 디자인을 할 때, 혹은 오브제를 컬렉팅할 때 영감을 주는 것 같다. 1 포스터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2 주워온 돌과 나뭇가지들.Tip 자기 취향이 한 단어로 정리되지 않는다면, 우선 취향을 먼저 찾아보자. SNS와 웹 서핑을 하다가, 혹은 어딘가를 돌아다니다가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를 찍거나 캡처할 것. 그리고 어느 정도 모이면 한 시야에 들어오게 펼친다. 그 안에서 일관된 무언가가 보인다면 그게 당신의 ‘취향’이다.3 동묘 빈티지 시장에서 구매한 것. 4 패브릭을 벽이나 가전제품에 붙이면 분위기 전환에 좋다.김혜지의 즐겨찾기29cm(www.29cm.co.kr)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시의적절하게 잘 소개해줘서 즐겨 찾는다. 트렌드를 직관적으로 볼 수 있어 좋다. 동묘 시장 우리나라의 진짜 ‘빈티지’를 만날 수 있는 곳. 주말에 가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돗자리를 펴고 자신들의 이야기가 담긴 물건을 팔러 나오는데, 그 속에서 보물찾기를 하는 기분으로 소품을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올위원트월드(allwewantworld.com) 자신만의 고유한 취향을 갖고 싶은 이를 위한 놀이터 같은 온라인 라이프스타일 숍. 대부분 소량으로 제작되는 소품들이라 자연스럽게 희소성을 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