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아픈 날엔 이렇게 해봐요 |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컴퓨터 모니터를 들여다보다 눈이 빠질 것 같은 적이 있었나? 혹은 바깥에만 나가면 눈물이 온 뺨을 적시는가? 코스모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겨울 추위보다 더 혹독한, 눈 아픈 날 대처법. | 눈,눈건강,안구건조증,안구건조,건강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안구건조증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 수가 2004년 110만 명에서 2014년 214만 명으로 2배가량 증가했다. 겨울마다 눈이 빠질 것처럼 뻑뻑해 괴롭다면 ‘안구건조증’을 의심해봐야 한다.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박유경 원장은 안구건조증을 예방·완화하고 싶다면 눈에 느껴지는 증상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가습기나 젖은 수건, 환기 등으로 실내 습도를 60%로 유지하기,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50분가량 사용한 후엔 반드시 10분 이상 먼 곳을 보며 휴식을 취하기, 인공 눈물 점안 등 안구건조증을 완화하는 방법은 우리가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처방입니다. 다만 자신의 증상을 일시적으로 여겨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것이 문제죠. 초기 안구건조증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적으로 악화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이고, 차량이나 실내 히터 바람이 얼굴로 향하지 않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 눈 주변, 관자놀이 부위를 가볍게 마사지하거나 눈동자를 상하좌우로 움직여주면 눈으로 가는 혈류의 양이 증가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렌즈를 착용하는 사람들은 안구건조증에 더 취약하다. 박유경 원장은 무방부제 인공 눈물을 처방받아 수시로 점안하고, 렌즈는 8시간 이상 착용하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킨 원인인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을 불가피하게 장시간 사용해야 한다면 안구 건조와 수면 부족을 유발하는 블루 라이트를 자체적으로 차단할 것. 모니터나 디스플레이에 부착하는 블루 라이트 차단 필름, 자외선과 블루 라이트를 동시에 차단하는 아이젠 렌즈, 블루 라이트 차단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시도해볼 수 있다.